이재명, '대장동 개발' 두고 尹에 역공…"불법 대출, 봐주기 수사였나"

입력 2021-10-16 14:26

2011년 대검 수사 과정 두고 중수2과장이던 尹 책임 주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한 역공에 나섰다. 이 지사는 윤 후보가 대장동 특혜 의혹의 중심인물 중 한 명인 박영수 전 특검과 관련이 깊고,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와도 연관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2011년 대검찰청의 부산저축은행 수사 과정에서 세 사람의 연결성이 보인다며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지사는 1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 김만배, 박영수 세 사람이 등장한다"며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 후보님 같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 같은 주장의 배경으로 2011년 대검의 부산저축은행 수사를 언급했다. 당시 수사 주임검사는 중수2과장이었던 윤 후보로, 부산저축은행이 5개 계열 은행을 통해 약 4조 6000억 원을 불법으로 대출했다는 의혹을 받던 중이었다. 이 지사에 주장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대장동 관련 대출은 수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그는 "단일사업 대출로는 엄청난 거액이었고 정부 공공개발방침에 반하고 위험한 투기적인 대출이었음에도 수사에서 제외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뿐이 아니다.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가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 씨의 소개로 박영수 전 특검을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과거 윤 후보의 부친 관련 논란도 지적하며 "김 씨는 화천대유 대주주고 김 씨 누나는 윤 후보 부친의 저택을 매입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후보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우연이라 했다"며 "로또 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와 박 전 특검, 그리고 그 주변 사람에게 계속된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이제 윤 후보께서 답하셔야 한다"며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민의힘과 토건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 원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 후보님에겐 이해 못 할 우연이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900,000
    • -7.01%
    • 이더리움
    • 5,186,000
    • -1.12%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9.15%
    • 리플
    • 1,051
    • -8.13%
    • 라이트코인
    • 205,200
    • -11.36%
    • 에이다
    • 1,754
    • -8.65%
    • 이오스
    • 3,923
    • -16.35%
    • 트론
    • 108.6
    • -6.22%
    • 스텔라루멘
    • 371.5
    • -7.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700
    • -8.22%
    • 체인링크
    • 25,810
    • -9.94%
    • 샌드박스
    • 7,435
    • +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