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인터파크 사업 부문 2940억 원에 인수…글로벌 공략

입력 2021-10-14 17:01

지분 70% 확보…숙박ㆍ여행ㆍ티켓 서비스 강화

▲야놀자 CI.  (사진제공=야놀자)
▲야놀자 CI. (사진제공=야놀자)

여행 종합 플랫폼을 꿈꾸고 있는 야놀자가 인터파크의 사업 부문을 인수하며 글로벌 여행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전자상거래와 여행 부문을 사들여 관련 분야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목적이다.

야놀자는 인터파크 사업 부문에 대한 지분 70%를 2940억 원에 인수하기로 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인수는 야놀자가 국내 기업으로서 해외 플랫폼 기업들이 잠식하고 있는 해외여행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데 의의가 있다.

양사는 이번 인수를 계기로 국내외 여가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고도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방침이다. 야놀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경쟁이 치열해질 해외여행 시장의 변화에 대한 선제 대응 등 인수를 통해 글로벌 사업 확장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국내 여행업계와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및 지원 프로그램도 확대할 계획이다.

야놀자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II로부터 2조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일찌감치 인수 자금을 확보했다. 숙박, 레저, 교통, 레스토랑 등 통합 여행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는 만큼 인터파크가 갖고 있는 여행과 공연, 티켓 분야에서 시너지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그동안 야놀자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기술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을 펼쳐왔다. 시장에 대한 이해와 솔루션 기술력을 바탕으로 굴지의 기업들과 경쟁하며 글로벌 호텔 솔루션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야놀자는 해외여행 플랫폼들과 SaaS를 상호 연계하는 등 고객 사용성 측면에서 더욱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여행 관련 분야를 넘기는 인터파크는 헬스케어와 바이오 사업을 남겨둔다. 이를 통해 여행 외에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할 가능성도 남아있다.

야놀자 관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해외여행 수요에 선제 대응함은 물론, 글로벌 여행 시장에서 한 단계 진일보할 수 있는 성장엔진을 보유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SaaS 리더십 확보와 함께 해외여행 시장을 질적ㆍ양적으로 성장시키는 데 더욱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945,000
    • -3.86%
    • 이더리움
    • 5,010,000
    • -3.43%
    • 비트코인 캐시
    • 766,500
    • -2.6%
    • 리플
    • 1,340
    • -4.35%
    • 라이트코인
    • 241,300
    • -5.04%
    • 에이다
    • 2,652
    • -3.67%
    • 이오스
    • 5,770
    • -2.04%
    • 트론
    • 123.3
    • -3.37%
    • 스텔라루멘
    • 458.8
    • -4.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100
    • -2.24%
    • 체인링크
    • 35,460
    • +2.93%
    • 샌드박스
    • 938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