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15일 이산화탄소 해양지중저장 기업 설명회

입력 2021-10-14 11:10

(사진제공=해양수산부)
(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가 15일 국내외 해양지중저장소를 활용한 이산화탄소 저장에 관한 국제협약과 국내법의 규정 등을 소개하는 기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는 이산화탄소의 해양지중저장에 대한 정책, 규정, 업계 동향 등에 관한 정보 공유와 소통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 관련 부처와 SK, 한국석유공사 등 민간‧공공기업, 관련 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이산화탄소의 해양지중저장이란 이산화탄소를 포집한 후 압축‧수송하는 과정을 거쳐 해양지중에 안전하게 저장하는 것을 말한다.

올해 8월 탄소중립위원회가 공개한 2050 탄소중립시나리오 초안에 따르면 이산화탄소를 해양지층 중 외부와 격리된 공간에 저장해 처리하는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Carbon Capture Storage) 기술’이 중요한 탄소 감축 수단으로 제시됐다.

해수부는 이번 설명회에서 다부처 연구사업 추진 현황과 이산화탄소 스트림 수출을 위한 런던의정서 이행 절차, 해양폐기물 및 해양오염퇴적물 관리법(이하 해양폐기물관리법)상 이산화탄소 스트림 저장 절차 등을 소개하고 관련 질의 및 의견수렴의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또 이산화탄소 스트림의 해외 저장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한 관련 규정 개선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산화탄소 스트림의 해양지중저장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해양환경 영향 검토 등을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관계부처와의 협력을 강화해 이산화탄소 해양지중저장의 안전성과 수용성을 확보키로 했다.

해수부 소관 국제협약인 런던의정서 및 해양폐기물관리법에서 포집된 이산화탄소 및 포집 과정 중에 발생하는 물질인 이산화탄소 스트림은 해양배출이 가능한 폐기물로 분류했다.

런던의정서에서는 폐기물의 해양배출을 목적으로 하는 국가 간 이동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2009년부터 해양 저장을 목적으로 하는 이산화탄소 스트림의 국가 간 이동을 허용토록 개정했으나 아직 발효되지 않은 상태다.

다만 2019년에 당사국들이 런던의정서 절차를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임시로 이산화탄소 스트림의 해외 저장을 허용하기로 했고 우리나라도 관련 절차의 이행을 앞두고 있다.

해수부‧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환경부는 공동으로 올해부터 2023년까지 478억1000만 원을 투입해 이산화탄소 해양지중저장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 해양 지중에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할 수 있는 대규모 저장소를 확보하고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을 뒷받침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도 마련할 예정이다.

윤현수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이번 설명회를 마중물 삼아 정부와 민간이 이산화탄소 해양지중저장 관련 정책이나 사업 추진 과정에 지속해서 협력함으로써 탄소중립 실현에 많은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200,000
    • +6.06%
    • 이더리움
    • 4,707,000
    • +2.1%
    • 비트코인 캐시
    • 776,000
    • +7.26%
    • 리플
    • 1,395
    • +2.12%
    • 라이트코인
    • 233,100
    • +6.73%
    • 에이다
    • 2,735
    • +3.83%
    • 이오스
    • 5,695
    • +2.24%
    • 트론
    • 121.8
    • +3.48%
    • 스텔라루멘
    • 458.1
    • +3.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000
    • +0.48%
    • 체인링크
    • 33,530
    • +3.94%
    • 샌드박스
    • 916.1
    • -2.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