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해설위원, 7점 쏜 안산 선수에 "최악이다" 막말

입력 2021-09-28 10:33

(출처=KBS 시청자권익센터 캡처)
(출처=KBS 시청자권익센터 캡처)

KBS 아나운서가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중계 과정에서 막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KBS sports 양궁 세계선수권 남자 캐스터 선수들에게 사과하세요'란 제목의 청원글이 올랐다.

청원인은 "혼성 경기에서는 김우진 선수와 안산 선수를 동등한 선수가 아닌 동생을 이끌어주는 '오빠'라고 표현하더니 여자 개인전 중계에서는 안산 선수와 장민희 선수에게 선수 호칭을 뺀 채 안산과 장민희라고 반말로 해설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도 모자라 7, 8점 점수를 쏜 선수에게 '최악이다', '이게 뭐냐'라는 표현을 사용했다"라며 "선수들에게 너무 무례하고,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들에게 사과해달라"고 요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727,000
    • -1.98%
    • 이더리움
    • 4,853,000
    • -3.06%
    • 비트코인 캐시
    • 677,500
    • -8.2%
    • 리플
    • 1,235
    • -7.97%
    • 라이트코인
    • 222,000
    • -6.53%
    • 에이다
    • 2,376
    • -8.33%
    • 이오스
    • 5,120
    • -10.41%
    • 트론
    • 111.7
    • -8.89%
    • 스텔라루멘
    • 408.8
    • -9.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800
    • -8.53%
    • 체인링크
    • 35,720
    • -8.57%
    • 샌드박스
    • 950.4
    • -5.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