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공익신고자 보호신청…권익위 요건 검토

입력 2021-09-28 10:05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중앙선대위 부위원장 (연합뉴스)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중앙선대위 부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씨가 국민원익위원회(권익위)에 공익신고자 보호신청을 냈다.

28일 권익위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 24일 관련자 등의 신고자 비밀보장의무 위반 확인, 불이익조치 금지 및 책임감면 신청, 신변보호 등 신고자 보호조치를 신청했다.

이에 권익위는 조씨의 신고내용과 신고기관, 신고방법 등 공익신고자보호법과 부패방지권익위법 등 보호법령상 신고자 요건을 검토하고 신청인의 보호 신청 내용을 확인하는 등 조사에 들어갔다.

권익위는 조사가 마무리되면 위원회의 의결 절차를 거쳐 조씨의 신청에 대해 최종 결정한다.

권익위는 보호조치 요청이 접수되고 신고자가 신고를 이유로 생명·신체에 중대한 위해를 입거나 입을 우려가 있을 때 경찰을 통해 신고자에 대한 신변보호조치를 할 수 있다.

한편, 조씨는 지난 27일 참고인 신분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조사를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14:2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603,000
    • +0.84%
    • 이더리움
    • 5,057,000
    • +7.46%
    • 비트코인 캐시
    • 775,500
    • +4.02%
    • 리플
    • 1,381
    • +2.83%
    • 라이트코인
    • 252,800
    • +10.78%
    • 에이다
    • 2,720
    • +5.92%
    • 이오스
    • 5,845
    • +7.15%
    • 트론
    • 125.8
    • +2.36%
    • 스텔라루멘
    • 475.1
    • +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000
    • +2.42%
    • 체인링크
    • 33,400
    • +5.03%
    • 샌드박스
    • 929.9
    • +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