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수산업자’로부터 렌터카 제공받은 김무성 전 의원 입건

입력 2021-09-27 21:48

(연합뉴스)
(연합뉴스)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 모(43·구속) 씨의 유력인사 금품 살포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이 국민의힘 김무성 상임고문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김 전 의원에 대한 고발 사건을 최근 검찰로부터 넘겨받아 입건했다.

앞서 자유대한호국단은 지난 2일 김 전 의원을 정치자금법과 특정 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수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경찰은 이달 초 박영수 전 특별검사 등 ‘가짜 수산업자’ 김 씨로부터 렌터카나 금품 등을 받은 인물 6명에게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을 적용해 불구속 송치했다. 김 전 의원은 김 씨로부터 수개월에 걸쳐 외제 렌터카를 받아썼고 이 기간이 현역 국회의원이던 시기와 겹친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308,000
    • -1.78%
    • 이더리움
    • 4,916,000
    • -3.25%
    • 비트코인 캐시
    • 687,500
    • -7.72%
    • 리플
    • 1,248
    • -8.71%
    • 라이트코인
    • 226,000
    • -3.79%
    • 에이다
    • 2,409
    • -7.49%
    • 이오스
    • 5,210
    • -9.63%
    • 트론
    • 113.7
    • -7.56%
    • 스텔라루멘
    • 417.5
    • -8.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300
    • -7.68%
    • 체인링크
    • 36,270
    • -8.41%
    • 샌드박스
    • 972.9
    • -4.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