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살 남학생 고백 거절했더니 문자 폭탄" 학원 조교 호소

입력 2021-09-27 11:24

고백 거절한 이후 쏟아진 '문자 폭탄'
상처 사진 보내며 "죽을까" 문자도
피해자 "가스라이팅 당했다" 주장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학원 조교로 일하는 한 여성이 15살 남자 학원 수강생의 고백을 거절한 이후 가스라이팅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여성의 주장에 따르면 학원 수강생은 자신의 상처가 담긴 사진을 보내는가 하면 '죽을까'라는 내용 등의 문자를 보냈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15살 남자애가 가스라이팅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학원에서 조교로 일하고 있는 21살 대학생이라고 밝힌 작성자 A 씨는 피해 사실을 호소하며 학원 수강생이 보낸 문자 사진을 첨부했다.

A 씨는 "내가 남친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죽을까’라면서 문자를 계속 보낸다"며 "자해인지 맞은 건지 상처도 계속 보여준다"고 밝혔다. A 씨가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수강생의 일방적인 문자 내용이 쌓여있다.

수강생이 "15.9년 살면서 누군가를 좋아해 본 적은 수도 없이 많지만 사랑해 본 적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문자를 보내자 A 씨는 "문자 그만 보내. 계속 보내면 나도 학원 선생님한테 말할 거다"라고 답했다.

이에 수강생은 "죽을까. 학원 선생님한테 말하면 부모님도 알게 되고, 그러면 부모님한테 맞을 거다"라고 보냈다. 그러면서 "또 맞겠다", "저번에 맞아서 피났다", "6살 차이 커플은 흔하다"라는 문자를 남겼다.

그래도 답이 없자 "질문할 게 있다. 학원 선생님이 낸 숙제인데 모르는 것을 조교 선생님한테도 물어보라고 했다"라며 "질문도 안 받아주냐. 죽어야지"라고 했다.

A 씨가 "마지막 기회를 줄 테니 다시는 문자 보내지 마라"라고 하자 이 수강생은 "학원 그만둬도 맨날 기다리겠다", "(A 씨가 다니는) 대학교 앞에 가서 밤새도록 소리 지르겠다" 등의 문자를 보냈다.

A 씨는 결국 학원에 해당 사실을 말하고 학원을 그만뒀다. 그러나 학원을 그만둔 이후에도 수강생의 문자는 끝나지 않았다.

수강생은 "말했구나. 엄마랑 아빠랑 동시에 때렸다. 그래도 누나 미워하지 않겠다"라며 상처로 추정되는 사진을 보냈다. 이에 A 씨는 전화번호를 바꾸기로 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15: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171,000
    • +2.34%
    • 이더리움
    • 4,698,000
    • +0.77%
    • 비트코인 캐시
    • 746,000
    • -1.65%
    • 리플
    • 1,345
    • +0.82%
    • 라이트코인
    • 228,000
    • -1.85%
    • 에이다
    • 2,572
    • -1.46%
    • 이오스
    • 5,460
    • -0.73%
    • 트론
    • 123.2
    • +1.9%
    • 스텔라루멘
    • 456.6
    • -1.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000
    • +0.05%
    • 체인링크
    • 31,760
    • -0.22%
    • 샌드박스
    • 900.1
    • +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