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子 50억’에 뭉친 與대선후보…이낙연도 국민의힘에 화살

입력 2021-09-26 17:32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연합뉴스)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연합뉴스)

26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전북 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 대장동 공영개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특혜 의혹을 두고 한 데 뭉치는 모습을 보였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수취한 게 드러나면서다.

이날 전북 완주군 우석대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이 지사를 포함한 5명 후보 모두 대장동 의혹에 대해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대장동 의혹을 고리로 이 지사에 공세를 펼쳤던 이낙연 전 대표도 국민의힘에 날을 세웠다.

먼저 당사자인 이 지사는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이 토지투기세력에 뇌물 받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공공개발 포기시키고, 성남시의회 동원해 지방채 발행 막아 성남시 공공개발 좌절시키고, 민관합작에 필요한 도시공사 설립 방해하고, 민관합작까지 무산시키려 시의회 동원해 방해했고, 국민의힘 덕에 기회 얻은 민간업체에서 뇌물성 돈 받아 챙긴 게 팩트”라고 규정했다.

이어 “(그런데)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이 연합해 적반하장으로 연일 가짜뉴스를 남발하며 ‘이재명 죽이기’에 나서고 있다”며 “왜 그러겠나. 국정농단 세력과 부패 기득권들에 이재명이 두렵기 때문이다. 이재명이 대통령이 되면 지금까지 누리던 막대한 이권과 기득권을 빼앗기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와 결을 같이 해온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국민의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까지 싸잡아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정치검찰 윤석열의 난과 대장동 부동산 투기세력의 본질은 하나”라며 “현란한 법 기술자들과 탐욕스런 금융자본, 여론을 호도하는 수구언론, 이들의 정치부대인 보수야당, 광고와 고액의 수임료·후원금·뒷돈으로 돈줄과 배후 역할을 다해온 재벌, 이것이 부패한 기득권 동맹의 실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정치적 야심이 윤석열을 키웠고 이들의 탐욕이 대장동 땅 투기로 나타난 것”이라며 “보수언론이 띄운 지지율에 안하무인 윤석열이 여론조사 1·2위 다투는 세상이 됐다. (또) 지방자치단체의 강제수용권을 역이용해 토지보상비는 낮춰 이익을 챙기고 분양가를 높여 더 많은 이익을 챙기는 구조, 이게 현대판 수탈이 아니고 뭔가”라고 지적했다.

김두관·박용진 의원은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논란을 언급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지금까지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밝혀진 이름은 주로 국민의힘 관계자들이다. 문재인 대통령 가족 문제로 비열한 공격을 퍼부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은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았다고 한다”며 “이게 국민의힘 게이트인가, 민주당 게이트인가”라고 반문했다.

박 의원은 “부모 잘 만난 곽 의원 아들은 50억 원 퇴직금을 챙겨놓고 내가 노력해 받은 건데 무슨 시비냐고 당당하다. 아빠 대박 찬스를 넘어 국민의 상식을 뒤흔드는 일”이라며 “철저히 수사해 바로잡아야 한다. 청년들이 세상을 믿고 스스로를 믿고 도전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장동 의혹을 통해 이 지사를 견제해왔던 이 전 대표도 곽 의원 아들 논란을 언급하며 국민의힘으로 화살을 돌렸다. 그는 “대장동 개발비리에선 날마다 새로운 사실이 드러난다.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곽 의원)의 아들이 월급 300만 원 안팎을 받으며 6년을 일하다 퇴직금 50억 원을 받았다고 한다”며 “복마전의 실체가 밝혀지고 있다. 끝까지 파헤쳐 누구든 법대로 처벌해야 한다. 부당이득을 환수하고 원주민과 입주민의 피해를 정당히 보상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14:3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619,000
    • +0.94%
    • 이더리움
    • 5,057,000
    • +7.76%
    • 비트코인 캐시
    • 777,500
    • +4.5%
    • 리플
    • 1,384
    • +3.13%
    • 라이트코인
    • 253,700
    • +11.52%
    • 에이다
    • 2,747
    • +7.05%
    • 이오스
    • 5,845
    • +7.25%
    • 트론
    • 125.5
    • +2.28%
    • 스텔라루멘
    • 475.4
    • +4.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200
    • +2.86%
    • 체인링크
    • 33,480
    • +5.45%
    • 샌드박스
    • 933
    • +3.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