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건희·윤우진 소환 임박…대선 정국 뇌관 되나

입력 2021-09-26 14:52

▲검찰 (뉴시스)
▲검찰 (뉴시스)

검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의혹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배우자 김건희 씨의 소환조사가 이번 주 이뤄질지 주목된다. 소환조사 후 검찰이 내릴 결론에 따라 대선 정국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김 씨를 수사 중이다.

추석 연휴에도 이달 초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는 등 속도를 낸 수사팀이 이달 중 김 씨를 불러 조사할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하다.

김 씨는 2010~2011년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최근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과 김 씨 사이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단서를 잡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증권사 6곳으로부터 2010년 전후의 도이치모터스 주식 거래 내역을 받아 분석했다. 특정 증권사에서는 전화 주문 녹취 자료도 확보했다.

반부패강력수사2부는 김 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의 대기업 협찬 의혹도 수사 중이다.

윤 전 총장의 측근으로 꼽히는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소환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정용환 부장검사)는 10일 윤 전 서장의 인천 거주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한 사업가가 윤 전 서장의 스폰서 노릇을 했다고 주장하며 진정한 사건 관련이다. 검찰은 인천 영종도 일대 부동산 개발사업 자료 등을 확보해 윤 전 서장 등을 차례로 소환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임대혁 부장검사)는 별개로 윤 전 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도 들여다보고 있다.

소환조사가 이뤄진 뒤 검찰이 김 씨 등을 재판에 넘기기로 결정을 내리면 대선을 향한 윤 전 총장의 행보에 큰 타격이 될 전망이다.

대선이 가까워져 오는 만큼 이들 사건의 처리가 늦어질수록 검찰의 정치적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특히 검찰은 최근 정치 관련 사건을 대거 맡으면서 정치적 중립성에 대한 시험대에 올랐다. 다만 검찰이 대선의 키를 잡게 됐다는 시각도 있다.

공공수사1부(최창민 부장검사)는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이다. 지난 16일 대검 감찰부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추석 연휴에도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을 받아 수사팀 규모를 키우는 등 사실관계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제보자 조 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윤 전 총장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한 사건도 공공수사1부에 배당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캠프가 대장동 개발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고발한 사건은 공공수사2부(김경근 부장검사)에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이 허위사실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사실관계 확인 차원에서 의혹 전반을 들여다볼 가능성이 제기된다.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재임 당시 추진한 1조1500억 원 규모 공영개발사업이다.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사업에 참여해 1154배에 달하는 배당금을 받아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공공수사2부는 윤 전 총장의 배우자 김 씨가 강사 이력 허위기재 의혹과 관련해 거짓 해명을 했다며 시민단체가 고발한 사건도 수사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301,000
    • -3.17%
    • 이더리움
    • 4,860,000
    • -2.21%
    • 비트코인 캐시
    • 758,500
    • -1.11%
    • 리플
    • 1,335
    • -0.45%
    • 라이트코인
    • 236,300
    • -2.8%
    • 에이다
    • 2,641
    • +0.19%
    • 이오스
    • 5,670
    • -0.96%
    • 트론
    • 122.1
    • -0.33%
    • 스텔라루멘
    • 453.8
    • -0.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300
    • -1.14%
    • 체인링크
    • 35,010
    • +1.13%
    • 샌드박스
    • 919.6
    • -0.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