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손잡은 LG유플러스…통신 3사 OTT 제휴 경쟁 ‘후끈’

입력 2021-09-26 13:11

KT는 디즈니와 모바일서 협업 가능성…SKT는 자생력 키워

(사진제공=LG유플러스)
(사진제공=LG유플러스)

막강한 콘텐츠를 등에 업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상륙이 다가오고 있다. LG유플러스가 가장 먼저 유무선 제휴를 공식화하며 콘텐츠 경쟁력을 확보한 가운데, 이동 통신 3사의 OTT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와 디즈니플러스의 IPTVㆍ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마무리했다고 26일 밝혔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디즈니플러스와 미국 ABC,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 등의 영화ㆍTV 프로그램 등 막강한 콘텐츠를 갖춘 OTT다. 디즈니플러스는 국내 공식 출시일을 11월 12일로 발표하고 막바지 준비에 한창이다.

디즈니플러스와 LG유플러스는 U플러스tv(IPTV), 헬로tv(LG헬로비전 케이블TV), U플러스 5G 및 LTE(모바일) 등 전방위에서 협력한다. IPTV 서비스의 경우 디즈니플러스와 독점 제휴를 맺으며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

또한, 국내 출시를 앞두고 제휴 전용 요금제도 선보인다. 공식 출시 시점에 맞춰 LG유플러스와 디즈니플러스를 한 번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단 것이다. 전용 리모컨도 제작한다. 어떤 화면에서도 디즈니플러스를 즉시 이용할 수 있도록 리모컨에 ‘디즈니플러스’ 전용 버튼을 구성했다.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플러스까지 한국 OTT 판에 등장한 가운데, 이동 통신 3사의 OTT 경쟁은 한층 뜨거워진 모양새다. 해외 OTT 사업자와의 제휴가 확대하는 가운데, 자체 OTT를 통해 해외 콘텐츠를 독점적으로 확보하며 자생력을 키우는 움직임도 포착됐다.

유무선 제휴가 공식화하면서 LG유플러스의 기대감은 커지고 있다. 앞서 넷플릭스와 제휴하며 IPTV 가입자 확보에 성공했던 점으로 미뤄, 이번 디즈니플러스와의 제휴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다. 넷플릭스와의 제휴가 시작된 2018년 말 LG유플러스 IPTV 가입자 수(401만9000명가량) 대비 올해 2분기 가입자 수는 28.71% 늘어난 517만3000명가량을 기록했다.

정수헌 LG유플러스 컨슈머부문장(부사장)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미디어 서비스 사업ㆍ운영 역량과 디즈니의 우수한 콘텐츠가 상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즈니플러스와의 제휴를 점치는 다른 통신사도 있다. 마찬가지로 협상에 나선 KT는 모바일 부문에서 먼저 손잡을 것으로 점쳐진다. 구현모 KT 대표는 앞서 “디즈니플러스와 (제휴)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다만 그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가 아니라 셋톱박스를 교체해야 해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유선보단 무선 쪽에서 먼저 협업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SK텔레콤(SKT) 역시 해외 OTT 사와의 협업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애플의 OTT인 ‘애플tv’와의 협력 가능성이 두드러지는 한편, 미국 HBO·NBC 유니버설 등과 손잡고 OTT 시장을 공략하는 움직임도 나타난다. 자체 OTT ‘웨이브’가 이들과 콘텐츠 독점 공급 계약을 맺으면서다.

이와 관련해 박정호 SKT 대표는 “애플tv와 협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140,000
    • +2.54%
    • 이더리움
    • 4,700,000
    • +1.4%
    • 비트코인 캐시
    • 742,500
    • -1.72%
    • 리플
    • 1,344
    • +0.6%
    • 라이트코인
    • 227,800
    • -1.3%
    • 에이다
    • 2,569
    • -1.5%
    • 이오스
    • 5,470
    • +0.09%
    • 트론
    • 124.3
    • +2.73%
    • 스텔라루멘
    • 458.7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500
    • -0.15%
    • 체인링크
    • 31,780
    • +0.16%
    • 샌드박스
    • 901.2
    • +0.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