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예방주사 먼저 맞은 네이버…카카오 따라갈 수 있을까

입력 2021-09-26 18:00

▲고종민 기자
▲고종민 기자

“국내 직원들이 사업 아이디어를 제출하면 경영진의 오케이 사인을 받기 쉽지 않았습니다. 내부에선 국내보단 해외 사업과 관련한 사업 아이템이 더 인정받고 있었습니다. 이해진 의장의 의중도 반영된 것으로 압니다.”

2019년 네이버 출신의 개발자와 나눴던 대화 내용이다. 처음에는 그 개발자의 말에 동의하면서 네이버를 비판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네이버의 정책이 큰 그림을 본 전략으로 느껴졌다. 네이버는 2013년부터 2017년 사이 대기업 집단에 들어가는 과정에서 보수적인 국내 사업 정책을 폈다. 당시 취재하던 입장에선 인터넷 골목상권이라는 키워드에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모습이었고 각종 업계에서 비난에 직면했다. 결국, 네이버는 글로벌 시장 진출과 국내 스타트업ㆍ벤처기업 인큐베이팅에 몰두했다.

실제 2013년 당시 김상헌 NHN(현 네이버) 대표이사는 “네이버는 라인과 캠프모바일의 모바일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도전할 계획입니다. 국내 벤처 선도기업으로서 한국의 스타트업과 콘텐츠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라고도 말했다.

네이버의 이 같은 움직임은 계열사 수에서도 감지됐다. 네이버 계열사는 대기업으로 편입된 2017년 71개에서 2021년 45개로 37% 줄었다. 내부에선 한국 시장에서 불필요한 마찰을 일으켜 기업의 성장 동력을 약화하기보다 라인 등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플랫폼을 기반으로 역량 확대에 집중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또한 네이버는 2014년 1000억 원을 출자하고 ‘네이버-중소기업 상생 협력 기구’를 만드는 등 사회적 이슈를 해소하려고 노력했다. 아울러 중소상공인(SME)과 창작자들의 지속적인 성장과 성공을 돕기 위한 분수펀드 조성도 대표적인 상생 정책으로 꼽는다.

반면 최근 골목상권 침해 논란으로 집중포화를 받는 카카오는 2013년 당시 관람객에 가까웠다. 예방주사를 맞지 못한 카카오는 최근 국내를 중심으로 계열사 수가 5년 만에 45개에서 118개로 늘렸다.

카카오는 그동안 혁신에 몰입하기 보단 대리운전, 네일숍, 영어교육, 퀵서비스 등 소상공인의 영역을 잠식했고, 정치ㆍ중기ㆍ소상공인 등 다양한 업계에선 카카오의 골목상권 침탈 중지를 요구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골목상권의 위기가 고조됐고, 비난의 화살은 과거 네이버 이슈 때보다 더 강력해진 모습이다.

카카오는 네이버에서 배워야 한다. 네이버의 성장은 문어발식의 대기업식 구태 성장을 넘어 글로벌 IT 기업으로 방향성을 따른 덕분이다. 카카오도 골목상권 침해, 중소 벤처기업 시장 침탈 등에 집중하지 말고 현재 가진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으로서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693,000
    • -1.32%
    • 이더리움
    • 4,939,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755,000
    • -1.18%
    • 리플
    • 1,327
    • -0.45%
    • 라이트코인
    • 235,100
    • -1.76%
    • 에이다
    • 2,605
    • -1.06%
    • 이오스
    • 5,960
    • +3.29%
    • 트론
    • 121.8
    • -0.57%
    • 스텔라루멘
    • 463.9
    • +1.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800
    • +0.34%
    • 체인링크
    • 36,410
    • -3.27%
    • 샌드박스
    • 947.1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