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준비 '착착'…첫 수소실무위원회 열린다

입력 2021-09-25 10:00

수소 관련 정책 안건들 전문적 검토…수소경제위원회 본격 행보 시작

▲재계가 8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한국판 수소 위원회인 'Korea H2 Business Summit(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을 공식 출범했다. 왼쪽부터 출범식에 참석한 허정석 일진홀딩스 부회장, 최윤범 고려아연 부사장, 이규호 코오롱그룹 부사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허세홍 GS그룹 사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구동휘 E1 대표,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  (사진제공=Korea H2 Business Summit)
▲재계가 8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한국판 수소 위원회인 'Korea H2 Business Summit(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을 공식 출범했다. 왼쪽부터 출범식에 참석한 허정석 일진홀딩스 부회장, 최윤범 고려아연 부사장, 이규호 코오롱그룹 부사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허세홍 GS그룹 사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구동휘 E1 대표,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 (사진제공=Korea H2 Business Summit)

정부의 수소 정책 '컨트롤 타워' 격인 수소경제위원회가 본격적인 행보에 돌입했다. 최근 출범한 수소기업 협의체에 이어 민ㆍ관 모두 수소경제 활성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25일 이투데이 취재 결과 수소경제위원회 산하 수소실무위원회는 조만간 첫 회의를 열 계획이다.

실무위원회는 수소경제위원회에 상정할 안건들을 사전에 검토하거나 이미 의결된 안건들의 이행 여부를 점검하는 조직이다.

위원회에는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범부처의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교수 등 수소 사업 관련 전문가들도 참여할 예정이다. 다만 민간 기업의 관계자들은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소경제위원회는 지난해 7월 출범한 이후 지금까지 이미 총 세 차례 열렸지만, 전문 조직인 실무위원회가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실무위원회 첫 개최를 수소경제위원회의 실질적인 첫 행보로 풀이한다.

앞서 열린 수소경제위원회가 '수소경제법' 발효 이전이거나 직후였던 만큼 깊이 있는 안건을 다루기에는 한계가 있었는데, 앞으로 실무위원회를 거쳐 안건들에 대해 더욱 전문적으로 접근할 전망이다.

위원회 관계자는 "실무위원회에서는 전문성을 바탕으로 수소 관련 안건들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소경제위원회는 정부의 수소경제정책들을 심의, 결정하는 기구로 지난해 7월 출범했다.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간사위원을 맡고 관계 부처의 장관들과 산업계ㆍ학계ㆍ연구기관 전문가들이 동참한다.

특히, 올해 2월 '수소경제법' 발효 이후 열렸던 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는 미래 수소 사회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SK, 현대차, 포스코 등 국내 주요 그룹들은 2030년까지 수소 사업에 43조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고, 정부도 이에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공언했다.

한 수소업계 관계자는 "수소 사업은 한두 기업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인 사업이라 적극적이고 신속하고 적절한 지원이 필수"라며 "앞으로 정부나 기업들이 소통의 창을 더욱 넓혀서 실질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한 투자가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흐름에 맞춰 국내 기업들은 '미래 수소 사업 선점'이라는 공동의 목표로 경쟁보다는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이달 초 출범한 수소 기업협의체 ‘Korea H2 Business Summit’이다. 국내 주요 수소 기업체들이 경제 활성화와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협의체는△회원사 간 수소 사업 협력 추진 △수소 관련 투자 촉진 △해외 수소 기술 및 파트너 공동 발굴 △수소 관련 정책 제안 등 수소경제 확산을 위한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812,000
    • +1.69%
    • 이더리움
    • 4,641,000
    • -1.59%
    • 비트코인 캐시
    • 749,500
    • -0.6%
    • 리플
    • 1,333
    • -3.69%
    • 라이트코인
    • 224,600
    • -0.93%
    • 에이다
    • 2,620
    • -1.24%
    • 이오스
    • 5,495
    • -0.99%
    • 트론
    • 120.7
    • -2.27%
    • 스텔라루멘
    • 472.2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600
    • -0.48%
    • 체인링크
    • 31,700
    • -3.97%
    • 샌드박스
    • 901.8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