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전국서 1093명 확진…어제보다 124명 ↓

입력 2021-09-21 19:43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21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09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217명보다 124명 적다.

추석 연휴를 맞아 검사 건수가 줄어들면서 확진자도 다소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772명(70.6%), 비수도권이 321명(29.4%)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511명, 인천 138명, 경기 123명, 충남 53명, 부산 38명, 대구 37명, 광주 31명, 경남 29명, 경북 28명, 충북·강원 각 25명, 전북 17명, 전남 15명, 대전 13명, 제주 5명, 울산 4명, 세종 1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400∼1600명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126,000
    • +2.59%
    • 이더리움
    • 4,700,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743,000
    • -1.59%
    • 리플
    • 1,346
    • +0.82%
    • 라이트코인
    • 227,700
    • -1.3%
    • 에이다
    • 2,568
    • -1.42%
    • 이오스
    • 5,475
    • -0.09%
    • 트론
    • 124.4
    • +2.81%
    • 스텔라루멘
    • 458.4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600
    • -0.1%
    • 체인링크
    • 31,810
    • +0.19%
    • 샌드박스
    • 901.2
    • -0.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