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특별대출' 사기문자 기승…1년 새 5.5배 급증

입력 2021-09-20 10:24

(자료제공=금융감독원)
(자료제공=금융감독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늘면서 이들을 노린 대출 사기문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월과 8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접수된 대출사기 문자 신고 건수는 각각 5만7100건, 4만6400건이 넘는다. 두 달간 매일 1500건 이상의 대출사기 문자 신고가 이뤄진 셈이다.

이는 지난해 9월 8160건(일평균 272건)보다 5.5~6.8배가량 많은 것이다.

특히 정부가 지난달 중순부터 국민 재난지원금과 소상공인 희망 회복자금을 지급하기 시작하자 이를 빙자한 대출사기 문자가 눈에 띈다.

실제로 한 사기범은 "8월 추경안에 편성된 5차 재난지원금 '희망회복자금' 2차 신속 지급 신청 대상자"라며 "대상자께서는 지원 기간 내에 아래 내용을 확인하신 후 신청하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해당 문자를 통해 대출을 신청하면 사기범은 2000만 원 대출 지원 한도를 2억 원까지 늘리고, '긴급대출'의 경우 7000만 원까지 지원한다고 속여 수신자를 현혹했다.

하지만 제도권 은행이 전화나 문자로 대출은 안내하는 경우는 없다. 은행 이름으로 전화나 문자를 통해 본인이 신청하지 않은 대출 승인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하거나 개인정보 요구 시 사기일 가능성이 크다.

금감원은 "정부가 지원하는 대출 사업을 이용할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가까운 은행에 직접 방문하거나 연락해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99,000
    • +2.47%
    • 이더리움
    • 4,700,000
    • +1.29%
    • 비트코인 캐시
    • 742,500
    • -1.72%
    • 리플
    • 1,345
    • +0.82%
    • 라이트코인
    • 227,400
    • -1.6%
    • 에이다
    • 2,568
    • -1.5%
    • 이오스
    • 5,470
    • -0.18%
    • 트론
    • 124.1
    • +2.48%
    • 스텔라루멘
    • 458.8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000
    • +0.1%
    • 체인링크
    • 31,720
    • -0.19%
    • 샌드박스
    • 901.6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