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과 붙어본 적 없다고?" 넷플릭스 '퀸스갬빗'에 60억 소송 건 체스여왕

입력 2021-09-19 09:28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퀸스 갬빗'의 한 장면. (AP 연합뉴스)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퀸스 갬빗'의 한 장면. (AP 연합뉴스)
실존하는 전설의 체스 여왕이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퀸스 갬빗'을 상대로 거액의 소송을 제기했다.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국적의 전 여성 체스 선수 노나 가프린다슈빌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연방 법원에 '퀸스 갬빗'을 상대로 500만 달러(약 59억원)의 보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고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변호인은 '퀸스 갬빗'이 가프린다슈빌리에 관해 "거짓말을 퍼트리고 그의 업적을 훼손하고 비하했다"고 주장했다.

'퀸스 갬빗'은 실화가 아닌 미국 작가 월터 테비스가 1983년에 쓴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다. 1960년대 남성의 전유물이던 체스 경기에 천부적인 재능을 가진 여성이 뛰어들어 세계 최고 자리에 오르는 내용이다.

마지막 회에서 여주인공이 당시 소련의 남성 세계 챔피언과 대결을 벌이는 과정에서 나온 한 대사가 소송의 원인이 됐다. 가프린다슈빌리를 남성과 붙어본 적이 없는 여성 선수로 묘사한 대목이었다.

변호인은 가프린다슈빌리가 드라마 시대 배경인 1968년까지 최소 59명의 남성 선수와 대결했고 이 중 10명은 체스 그랜드마스터였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넷플릭스가 허구의 영웅을 내세워 체스계의 진정한 여성 선구자에게 굴욕을 줬고, 성차별을 했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가프린다슈빌리는 13살에 프로선수 생활을 시작해 체스 그랜드마스터 지위를 획득한 최초의 여성 선수다. 1968년 국제대회에는 유일한 여성 선수로 출전해 남성 7명을 이기고 3위에 올랐고, 1977년 대회에선 남성 9명을 물리치고 공동 1위를 차지해 그랜드마스터가 됐다.

가프린다슈빌리는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문제의 대사에 대해 "그것은 모욕적인 경험이었고 마치 중요하지 않은 것처럼 내 인생 전체를 지웠다"고 비판했다.

넷플릭스는 성명에서 "가프린다슈빌리와 그의 빛나는 경력에 최고의 존경심을 갖고 있다"면서 "소송에서 제기된 주장은 가치가 없으며 (우리 입장을) 강력하게 변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630,000
    • -1.91%
    • 이더리움
    • 4,814,000
    • -3.76%
    • 비트코인 캐시
    • 672,500
    • -9.18%
    • 리플
    • 1,218
    • -9.04%
    • 라이트코인
    • 219,700
    • -8%
    • 에이다
    • 2,345
    • -9.23%
    • 이오스
    • 5,095
    • -10.77%
    • 트론
    • 111.3
    • -8.99%
    • 스텔라루멘
    • 405
    • -10.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800
    • -9.54%
    • 체인링크
    • 35,380
    • -10.09%
    • 샌드박스
    • 940.3
    • -6.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