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집 찾아 脫서울…경기 아파트값·청약경쟁률 '고공행진'

입력 2021-09-19 06:30

늘어나는 수요…경기 새 아파트 분양 잇따라

▲주택 수요자들의 ‘탈(脫)서울’이 가속화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장기화하면서 비교적 가격 부담이 덜한 경기·인천에서 대안을 찾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경기 동두천시 지행역 일대 모습. (연합뉴스 )
▲주택 수요자들의 ‘탈(脫)서울’이 가속화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장기화하면서 비교적 가격 부담이 덜한 경기·인천에서 대안을 찾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경기 동두천시 지행역 일대 모습. (연합뉴스 )

주택 수요자들의 ‘탈(脫)서울’이 가속화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장기화하면서 비교적 가격 부담이 덜한 경기·인천에서 대안을 찾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의 타 지역 아파트 매입 건수는 총 3만2420건을 기록했다. 역대 최고치다. 그중 약 62%인 1만9641건의 매매가 경기 지역에서 이뤄졌다. 경기 고양시가 1858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남양주시 1758건 △의정부시 1332건 △용인시 1260건 △부천시 1224건 등을 기록했다.

통계청의 국내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의 전출 인구는 전입 인구보다 5만2406명 더 많았다. 1월부터 매달 평균 약 8000여 명에 달하는 인구가 서울을 벗어났다는 의미다. 반면 이 기간 경기도에는 총 8만9617명이 유입됐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서울에서 빠져나간 인구의 상당수가 서울 출∙퇴근이 가능한 수도권 지역으로 향한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부담이 커진 데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고속도로 신설 등 교통 호재로 서울 접근성이 높아지는 영향일 것"이라고 말했다.

수요가 몰리면서 집값은 크게 치솟고 있다. 경기 안산시 단원구 ‘힐스테이트 중앙' 전용 84㎡형은 올해 5월 9억7000만 원에 팔리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연초 7억 중반~8억 원에 거래됐던 것을 고려하면 최대 2억 원가량 뛴 셈이다. 인천 미추홀구의 ‘인천 SK스카이뷰' 전용 84㎡형은 올해 7억2700만 원에 손바뀜되며 신고가를 새로 썼다.

청약열기도 거세지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1~8월) 전국 새 아파트 청약 경쟁률 상위 10곳 중 7곳이 경기도에서 나왔다. 지난 5월 경기 화성시에서 분양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트지’의 경우 30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24만4343건이 몰리며 1순위 평균 경쟁률이 809.08대 1에 달했다. 서울 아파트(임대 제외)의 3.3㎡당 평균 분양가가 3017만 원인 반면 경기도는 1345만 원으로 서울의 절반 수준이어서 가격 부담이 적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다.

청약시장이 뜨거워지면서 건설업계는 신규 아파트 분양에 잇따라 나서고 있다.

이달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일대에선 ‘힐스테이트 가평 더뉴클래스’가 분양된다. 총 451가구 규모로 ITX 가평역(경춘선)까지 차량으로 6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 ITX를 이용해 서울 청량리역까지 약 40분대로 이동이 가능하다. 가평군은 수도권에서 보기 드문 비규제지역으로 청약, 전매, 대출 등의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여주시 교동 일원에선 ‘여주역 센트레빌 트리니체’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총 404가구로 이 중 176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경강선 여주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고, 이를 이용해 판교역까지 40분대, 서울 강남까지 1시간 내로 이동할 수 있다.

평택과 이천에서도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 평택시 칠원동 일원에선 ‘평택 지제역 동문 디 이스트’가 분양 채비에 들어간다. 741가구 규모로 지하철1호선∙SRT를 이용할 수 있는 지제역이 가깝다.

이천시 관고동 일원에 조성되는 ‘이천자이 더 파크’는 총 706가구 규모로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조성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237,000
    • +2.12%
    • 이더리움
    • 4,659,000
    • -1.33%
    • 비트코인 캐시
    • 750,000
    • -0.46%
    • 리플
    • 1,336
    • -3.4%
    • 라이트코인
    • 225,900
    • -0.35%
    • 에이다
    • 2,626
    • -1.09%
    • 이오스
    • 5,530
    • -0.18%
    • 트론
    • 121.1
    • -2.18%
    • 스텔라루멘
    • 475.4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600
    • -0.72%
    • 체인링크
    • 31,800
    • -3.69%
    • 샌드박스
    • 903
    • -0.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