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화천대유 정면돌파…자진수사 이어 야당·언론 고발

입력 2021-09-17 17:47

이재명 "수사해 의혹 없으면 책임 묻겠다"…전용기 "김기현ㆍ조선일보 고발 검토"
자진 수사 촉구 한편 난무하는 의혹에 선거법 고발 경고까지 '강수'
투자자 영역이라며 선 그은 의혹 핵심 배당 부분은 제보 받으며 자체 파악 중
與 대선후보 선출될 경우 내달 국감과 대선 본선까지 논란 이어질 듯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장동 공영개발의 화천대유 특혜 의혹 정면돌파를 위해 연이어 강수를 두고 있다.

17일 이재명 캠프 대변인인 전용기 의원은 화천대유 의혹을 제기하는 국민의힘과 언론에 대한 고발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의 권한을 ‘아무 소리나 해도 제재받지 않는 권력’으로 여기고 남용하는 야당의 행태에 끝까지 책임을 묻고 합당한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문제 삼은 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전날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기획한 핵심 인사로 유동규씨를 지목하며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고 한 주장 등이다.

전 의원은 “유씨는 이재명 캠프에 소속돼있지 않다. 하지만 조선일보를 비롯한 종편(종합편성채널) 등 일부 언론이 김 원내대표의 발언을 검증 없이 받아쓰며 가짜뉴스를 확산시키고 있다”며 “(이외에도) 이재명 후보의 아들이 화천대유 계열사에 근무하고 있다더라, 캠프 정책본부장인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 친형제가 화천대유 계열사 임원으로 근무하고 있다더라는 ‘카더라’ 언론보도가 쏟아졌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모두 사실이 아니었다. 김 원내대표와 이재명 후보 및 이한주 본부장이 연루돼있다는 허위보도 모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검토할 것”이라며 “향후 가짜뉴스와 허위왜곡된 보도에 대한 추가적 고발도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어떤 수사도 받겠다고 공언했다. 야당과 일부 언론도 책임을 회피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수사를 공개 의뢰한다. 제기되고 있는 모든 왜곡과 조작을 하나부터 열까지 샅샅이 수사해 달라”며 “선거 시기가 되면 난무하는 현대판 마녀사냥이다. 덫을 놓고 걸려들면 좋고 혹 걸려들지 않아도 낙인만 찍으면 된다는 악의적 마타도어다. 기꺼이 그 덫에 걸려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결과에 따라 어떤 의혹도 발견되지 않는다면, 이 문제를 제기한 모든 주체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당장 수사를 시작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 지사는 지난 14일에는 스스로 기자회견을 통해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 전말을 밝히기도 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2010년 6월 성남시장에 당선된 후 공영개발로 전환했다. 성남시 산하 성남도시개발공사(SDC)는 자금조달과 사업수행, 사업위험 부담을 위해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하기로 했고, 공모로 선정된 하나은행 주관 컨소시엄(하나·기업·국민은행, 동양생명, 하나자산신탁)이 ‘50%-1주’를 SDC는 ‘50%+1주’를 투자해 SPC인 성남의뜰을 세우고 투자자들 합의로 자산관리회사인 화천대유를 설립했다.

문제가 되는 부분은 성남의뜰과 화천대유의 배당이다. 0.99% 지분을 가진 화천대유와 6% 지분의 SK증권이 성남의뜰이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배당한 총 5903억 원 중 4073억 원을 가져갔다. SK증권 배당금은 화천대유 지분 100%를 갖고 있는 언론인 출신 A씨와 그가 모집한 투자자 6명으로 구성된 ‘특정금전신탁’이다. 반면 50% 지분의 SDC는 3460억 원을 배당받았다.

다만 이 지사는 이에 대해선 투자자들의 영역이라 알 수 없다고 선을 긋고 있다. 그는 당시 “손해가 나면 본인들이 부담하고 이익이 나도 우리에 먼저 준다. 그 사람들이 이익을 어디다 쓰는지 알 필요도 없고 알 수도 없다”며 “제가 개발이익을 나누는 관계라면 사업 시작 이후 성남시 기반시설 공사를 대신하도록 인가조건을 바꿔 민간투자자 몫을 920억 원이나 줄였겠나”라고 반문했다. 대장동 사업은 5503억 원 환수 외에 사업자에 2761억 원 추산 성남시 1공단 공원조성사업과, 920억 원 규모 사업지 인근 터널공사, 1822억 원 규모 대장동 A11 블록 임대부지 제공 의무가 지워졌다.

이재명 캠프는 화천대유 의혹에 대한 여러 제보들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되고 있는 화천대유의 자회사 천화동인 1~7호에 대한 소유주에 대한 것이다. 1호의 경우 화천대유 100% 지분을 가진 언론인 출신 A씨로 알려졌지만 나머지 2~6호 소유주는 밝혀지지 않아서다.

의혹의 실체를 자체적으로 파악해 화천대유 공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려는 목적이다. 이에 이 지사가 민주당의 대선후보로 선출될 경우 내달 국정감사부터 시작해 본선까지 화천대유를 둘러싼 갑론을박이 벌어질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13:5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630,000
    • +0.77%
    • 이더리움
    • 5,049,000
    • +7.34%
    • 비트코인 캐시
    • 775,500
    • +4.09%
    • 리플
    • 1,385
    • +2.52%
    • 라이트코인
    • 252,000
    • +10.28%
    • 에이다
    • 2,704
    • +5.13%
    • 이오스
    • 5,845
    • +6.95%
    • 트론
    • 125.9
    • +2.52%
    • 스텔라루멘
    • 474.4
    • +4.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200
    • +2.66%
    • 체인링크
    • 33,340
    • +4.74%
    • 샌드박스
    • 930.3
    • +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