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부 "인센티브 확대해 국민 백신 접종률 80%까지 확대"

입력 2021-09-17 13:25

재택치료 전국 확대…어제 경기 63명 등 91명 재택배정

▲서울 동작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사당종합체육관)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 동작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사당종합체육관)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한 인센티브를 늘려 접종률을 80% 수준까지 끌어올린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7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예약 현황을 볼 때 앞으로 70%를 넘어 계속 올라갈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1차 접종자는 3541만4516명으로, 전체 국민 대비 1차 접종률이 69.0%에 달한다. 정부는 이날 중 1차 접종률 70%를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올해 2월 26일 이후 203일 만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전 세계적으로 1차 접종률이 42.5~42.6% 정도인데 우리는 어제까지 69%, 오늘은 70%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가까운 일본은 64.9% 정도로 우리보다 약간 낮은 수준이며 미국도 63.47% 정도"라며 "우리와 같은 수준의 1차 접종률을 나타내는 나라를 보면 이스라엘이 69% 정도"라고 설명했다.

내달 말로 예상된 2차 접종률 70% 달성 여부에 대해서는 "예단하기 어려운 면이 있다"면서도 "2차 접종 완료 시점이 10월 말까지 되는 부분은 잘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네이버·카카오 애플리케이션(앱)이나 의료기관의 예비명단을 활용한 잔여 백신을 2차 접종에도 쓸 수 있도록 해 2차 접종 속도가 빨라 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코로나19에 걸린 무증상·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재택 치료'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 통제관은 "전국적으로 재택 치료를 확대하기 위해 시도별로 전담 조직을 꾸리고 대상자 확대 및 재택 치료자 건강관리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재택치료란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무증상 내지 경증인 경우 집에 머물며 자가 치료를 하다가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방역 당국과 상담을 거쳐 의료기관 내 의사와 대면 진료를 하는 방식이다.

이 통제관은 "현재 경기도와 강원, 서울, 인천, 제주 등에서 재택 치료를 시행하고 있는데 작년 말부터 현재까지 총 3500명을 대상으로 재택 치료를 하고 있다"며 "전날 재택 치료를 받기로 결정된 환자는 91명이며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6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25명, 제주 2명, 인천 1명"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15:2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126,000
    • +2.47%
    • 이더리움
    • 4,699,000
    • +1.12%
    • 비트코인 캐시
    • 743,000
    • -1.98%
    • 리플
    • 1,345
    • +0.82%
    • 라이트코인
    • 228,200
    • -1.43%
    • 에이다
    • 2,569
    • -1.57%
    • 이오스
    • 5,460
    • -0.64%
    • 트론
    • 123
    • +1.74%
    • 스텔라루멘
    • 458.7
    • -0.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400
    • +0.19%
    • 체인링크
    • 31,760
    • -0.25%
    • 샌드박스
    • 902.3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