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外人 ‘순매도’ 전환

입력 2021-09-16 17:48 수정 2021-09-16 21:45

최근 외국인의 순매수로 주가 회복세를 기대했던 SK하이닉스가 3% 이상 하락 마감했다.

16일 SK하이닉스는 전일 대비 3.26%(3500원) 떨어진 10만4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개인은 SK하이닉스를 1275억 원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17억 원, 373억 원을 팔아치우며 하락 마감했다.

특히 외국인은 9월 1일부터 15일까지 11거래일 동안 SK하이닉스를 4194억 원 순매수했다. 이 기간 외국인이 SK하이닉스를 순매도한 건 딱 이틀뿐이다.

전날 무디스는 SK하이닉스에 대한 신용등급을 ‘Baa2’로 재확인했다. 다만 신용등급 전망을 ‘하향조정 검토’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앞선 6월 16일 SK텔레콤은 SK하이닉스 지분 20%를 새로 신설되는 SK스퀘어에 이전한다는 계획을 공시했다.

션 황 무디스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신용등급(Baa2)을 재확인한 것은 동사의 시장 지위가 강화되고 있다는 점과 경기주기의 변동에도 탄탄한 수익성과 양호한 재무 레버리지를 유지하는 동사의 역량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070,000
    • +0.7%
    • 이더리움
    • 4,615,000
    • -2.1%
    • 비트코인 캐시
    • 745,000
    • -1.32%
    • 리플
    • 1,334
    • -3.61%
    • 라이트코인
    • 223,300
    • -1.15%
    • 에이다
    • 2,625
    • -1.09%
    • 이오스
    • 5,530
    • -0.36%
    • 트론
    • 120.9
    • -1.3%
    • 스텔라루멘
    • 486.6
    • +3.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500
    • -0.1%
    • 체인링크
    • 31,850
    • -4.12%
    • 샌드박스
    • 906.5
    • -0.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