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4시] 흉기 찔려 피흘리며 초교 교실 난입한 40대·도심 한복판 출몰한 당나귀 2마리 外

입력 2021-09-15 09:35

흉기 찔린 40대, 피 흘리며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 난입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에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리는 남성이 난입해 교사와 학생들이 대피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14일 아산경찰서와 교육 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35분경 충남 아산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 40대 A씨가 피를 흘리며 들어와 도움을 청했다.

당시 교실에는 담임교사와 1학년 학생 10여 명이 수업 중이었습니다.

담임교사는 즉시 보건 교사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학생들을 특별교실로 대피시켰습니다.

이후 학교의 전교생은 하교 조처됐습니다.

A씨는 보건교사에게 응급처치를 받은 뒤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조사 결과 A씨는 배움터 지킴이가 상주하는 정문이 아닌, 별도의 관리자가 없는 후문을 통해 교내로 들어왔습니다.

후문은 평소 등하교 시에만 개방하고 그 외에는 닫아 놓게 돼 있지만, 이날은 열려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 관계자에게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학교 주변을 탐문하다 인근 야산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30대 후반의 B씨를 발견했습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A씨와 B씨가 각각 인접 지역의 음식점 종업원과 주인 관계라는 사실을 파악하고 다툼에 의해 이번 일이 벌어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의식을 회복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도심 한복판에 당나귀 2마리 출몰...‘벌써 네 번째’

도심 한복판을 활보하는 당나귀 2마리가 신고된지 5분 만에 포획됐습니다.

소방에 따르면 14일 오후 7시 38분경 강남구 논현동 학동역 사거리 도로 한복판에 당나귀들이 돌아다닌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과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오후 7시 43분경 두 마리를 전부 포획했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이 천으로 당나귀들의 눈을 가린 뒤 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나귀들은 크게 반항하지 않고 순순히 잡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당나귀들은 신사동의 한 식당 주인 A씨가 기르는 애완동물로 당나귀들의 탈출 소동은 벌써 네 번째라고 합니다.

경찰은 A씨에게 동물 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경범죄처벌법 위반으로 5만 원 가량의 과료 처분을 했다.

성범죄 신상정보등록 신고 안 하고 잠적한 외국인 검거

성범죄를 저질러 신상정보등록 대상자가 됐지만 제대로 된 신고 없이 잠적한 외국인이 검거됐습니다.

15일 부산경찰청은 성범죄로 신상정보등록 대상자가 됐음에도 주거지를 제대로 신고하지 않고 잠적한 외국인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불법 카메라 촬영으로 신상정보등록 대상자가 된 뒤 지난 2018년 10월 경찰에 소재를 신고하지 않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달 초 부산 한 식당에서 일하고 있는 A씨를 검거했으며, 이후 강제 출국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6일 경찰은 전자발찌를 훼손한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강윤성 사건을 계기로 신상정보를 등록해야 하는 성범죄 전과자 중 확인되지 않은 119명 집중적으로 추적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 중 최근 검거된 A씨를 포함해 서울과 제주 등에서 모두 3명을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240,000
    • +0.19%
    • 이더리움
    • 4,265,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766,500
    • -0.97%
    • 리플
    • 1,304
    • -1.73%
    • 라이트코인
    • 221,600
    • -0.89%
    • 에이다
    • 2,910
    • -1.36%
    • 이오스
    • 6,010
    • -0.25%
    • 트론
    • 138.9
    • -2.53%
    • 스텔라루멘
    • 396.4
    • -1.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200
    • -3.68%
    • 체인링크
    • 35,560
    • -1.63%
    • 샌드박스
    • 972.7
    • +1.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