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부터 '독도' 실시간으로 본다

입력 2021-08-05 11:09

독도종합정보시스템서 독도 동도ㆍ서도 영상 제공

▲독도종합정보시스템 홈페이지 첫 화면. 독도종합정보시스템은 해수부 위탁으로 2008년부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운영하는 독도종합정보 누리집으로 독도의 과학·역사·일반 정보 등 제공한다. (사진제공=해양수산부)
▲독도종합정보시스템 홈페이지 첫 화면. 독도종합정보시스템은 해수부 위탁으로 2008년부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운영하는 독도종합정보 누리집으로 독도의 과학·역사·일반 정보 등 제공한다. (사진제공=해양수산부)
이달 6일부터 독도의 실시간 모습을 담은 영상을 볼 수 있다.

해양수산부는 6일부터 독도종합정보시스템을 통해 독도의 실시간 모습을 담은 영상을 국민에게 제공한다고 밝혔다.

독도종합정보시스템은 해수부 위탁으로 2008년부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운영하는 독도종합정보 누리집으로 독도의 과학·역사·일반 정보 등 제공한다.

그동안은 독도의 실시간 모습을 영상 등으로 미리 볼 수 없어서 독도 방문객들이 울릉도에서부터 장시간 항해(87.4㎞, 약 90분 소요)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현지 기상 상황에 따라 독도에 입도하지 못하고 주변을 선회하거나 입도하더라도 약 40분의 짧은 체류 시간만 주어져 독도의 다양한 모습을 눈에 담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해수부는 독도의 다양한 모습을 국민에게 소개하고 독도 방문객의 편의 및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동도 및 서도 영상을 제공하기 위한 시스템 설치를 추진했으며 올해 7월까지 설비보완 및 네트워크 연결 등 사업을 마무리했다.

또 여객터미널 등에서 영상을 통해 미리 현지 기상 상황을 파악해 입도 가능 여부 등을 고려해볼 수 있고 동도 선착장의 여객선 접안 상황과 방문객의 입도 모습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방문객의 편의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일반 국민도 흔히 볼 수 없는 독도의 영상을 언제 어디서나 쉽게 접할 수 있어 독도에 관한 관심과 친밀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완수 해수부 해양영토과장은 “독도의 실시간 영상 제공을 통해 국민에게 우리 해양영토의 소중함을 알리는 것은 물론 관광자원으로서 독도의 가치를 널리 알릴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883,000
    • -3.16%
    • 이더리움
    • 3,510,000
    • -7.37%
    • 비트코인 캐시
    • 615,500
    • -6.6%
    • 리플
    • 1,128
    • -7.01%
    • 라이트코인
    • 181,400
    • -6.69%
    • 에이다
    • 2,624
    • -3.53%
    • 이오스
    • 4,791
    • -8.21%
    • 트론
    • 110.8
    • -7.2%
    • 스텔라루멘
    • 342.9
    • -5.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1,900
    • -7.76%
    • 체인링크
    • 27,450
    • -6.73%
    • 샌드박스
    • 794.3
    • -9.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