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기준금리 5.25%로 인상…2003년 이후 최대 폭

입력 2021-08-05 08:14

100bp 인상...올해만 네 차례 인상
100년 만의 홍수, 전기 요금 인상 등 인플레 압박
“다음 회의 때 100bp 재인상 예상”

▲브라질 기준금리 변동 추이. 8월 기준 5.25%. 출처 브라질 중앙은행 웹사이트
▲브라질 기준금리 변동 추이. 8월 기준 5.25%. 출처 브라질 중앙은행 웹사이트
브라질이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2003년 이후 최대 폭이다.

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브라질 중앙은행(BCB)은 기준금리를 종전 4.25%에서 5.25%로 인상했다.

최근 네 차례 연속 인상한 것으로, 이번 인상 폭은 2003년 이후 가장 가파르다. 앞서 세 번은 75베이시스포인트(bp, 1bp=0.01%) 규모로 진행됐다.

브라질은 올해 100년 만의 최악의 가뭄과 원자재 수요 증가, 전기 요금 인상 등으로 인플레이션이 6월 기준 8%를 웃돌았다. BCB 목표치인 3.75%의 두 배가 넘는 수준이다.

BCB는 인상 결정 후 “델타 변이의 확산을 세계 경제 회복에 대한 위험 요인으로 추가했다”며 “다음 회의에서 100bp 추가 인상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러시아와 멕시코, 칠레 등이 금리를 인상했다. 미국은 아직 인상하지 않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148,000
    • -0.73%
    • 이더리움
    • 4,160,000
    • -1.45%
    • 비트코인 캐시
    • 770,500
    • +0.46%
    • 리플
    • 1,305
    • -0.46%
    • 라이트코인
    • 218,500
    • -1.35%
    • 에이다
    • 2,873
    • -0.73%
    • 이오스
    • 6,350
    • -0.7%
    • 트론
    • 127.6
    • -1.54%
    • 스텔라루멘
    • 389.9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900
    • -0.31%
    • 체인링크
    • 34,530
    • -1.2%
    • 샌드박스
    • 931.1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