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델타 플러스 영향 크지 않아"…국민 84%, 거리두기 연장 찬성

입력 2021-08-03 17:18

델타 플러스, 이미 유행 중일 가능성…안전신고 개설 이후 방역조치 위반 신고 속출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3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식당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한 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3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식당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한 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

국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플러스’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가운데, 방역당국은 지나친 우려를 경계했다.

이상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3일 방대본 정례브리핑에서 “델타 플러스 변이의 영향은 아직 평가 중이고, 현재까지 살펴본 바로는 아주 큰 영향은 아니라는 것이 일반적인 판단”이라며 “그 근거로서 세계보건기구(WHO)나 미국, 영국도 델타 플러스를 별도로 분류하지 않고 델타 변이로서 같이 묶어서 분류·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델타 플러스 확진자 중 1명이 해외 여행력이 없단 점이다. 이미 국내에 델타 플러스 변이가 번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해당 확진자는) 특별하게 해외 여행력이 없고 선행감염자가 아직 특정되지 않았다”며 “지역사회 노출을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존 델타 변이는 국내에서 빠르게 번지고 있다. 최근 1주간(7월 25~31일) 델타 변이 검출률은 64.0%로 직전 1주간(51.0%)보다 13.0%포인트(P) 상승했다. 국내에서 발생하는 코로나19 확진자 3명 중 2명은 델타 변이에 감염됐단 의미다.

확진자 수 정체, 델타 변이 확산 등으로 4차 유행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여론도 방역조치 강화에 찬성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일부터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코로나19 관련 인식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P))에 따르면, 응답자의 84.0%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에 찬성했다. 현 거리두기 단계를 언제까지 유지할 것인지에 대해선 20.5%가 8월 말, 25.1%가 9월 말, 20.3%는 11월 말까지라고 답했다.

우리나라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는 응답은 28.0%로 전월보다 22.8%P 하락했다. 예방접종 미접종자의 접종 의향은 84.1%로 6.8%P 올랐다.

코로나19 안전신고가 개설된 지난달 6일 이후 이날까지 총 22만1850건의 방역수칙 위반이 신고된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위반행위는 집합금지 위반(9만6331건), 마스크 미착용(8만8344건), 거리두기 미흡(1만5543건)이었다. 정부는 중복신고, 확인 불가, 자진 철회 등을 제외한 16만5216건 중 278건에 과태료를 부과하고, 148건은 고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758,000
    • -4.37%
    • 이더리움
    • 3,880,000
    • -6.88%
    • 비트코인 캐시
    • 708,500
    • -8.05%
    • 리플
    • 1,193
    • -8.72%
    • 라이트코인
    • 205,300
    • -6.17%
    • 에이다
    • 2,640
    • -8.21%
    • 이오스
    • 5,615
    • -11.85%
    • 트론
    • 116.9
    • -8.67%
    • 스텔라루멘
    • 362.4
    • -7.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400
    • -4.36%
    • 체인링크
    • 31,270
    • -9.7%
    • 샌드박스
    • 854.8
    • -8.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