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5조 재산 분할 동의”...빌 게이츠 부부, 27년 결혼생활 완전 종지부

입력 2021-08-03 08:17 수정 2021-08-03 08:31

5월 초 결별 발표 3개월 만에 이혼 확정
재산 분할 관련 세부내용은 비공개

▲빌 게이츠(오른쪽)와 멀린다 게이츠 부부가 2017년 4월 21일 프랑스 파리에서 레종 도뇌르 훈장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파리/로이터연합뉴스
▲빌 게이츠(오른쪽)와 멀린다 게이츠 부부가 2017년 4월 21일 프랑스 파리에서 레종 도뇌르 훈장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파리/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와 그의 부인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가 27년간의 결혼생활 끝에 완전히 갈라서게 됐다.

2일(현지시간) CNBC는 미국 워싱턴주 킹카운티 상급법원에 제출된 두 사람의 이혼 관련 서류를 인용해 게이츠 부부가 공식적으로 이혼했다고 전했다. 지난 5월 3일 결별에 합의했다고 발표한 지 3개월 만이다.

이들의 결별은 게이츠의 천문학적인 재산 때문에 ‘세기의 이혼’으로 불리며 전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두 사람은 빌 게이츠 재산을 분할하는데 동의했으나 세부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경매체제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이들이 재산 분할에 합의했지만, 그 내용은 법원에 제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워싱턴주는 결혼 기간 축적한 모든 재산에 대해 부부가 동등한 권리를 갖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며 “게이츠 부부는 법원이 승인한 분할 계약서를 작성했고 이 내용은 비공개 상태로 유지될 것”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현재 빌 게이츠는 1520억 달러(약 174조9500억 원)의 순자산을 보유해 세계 부호 4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멀린다 게이츠는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었지만, 법원에 개명을 요청하진 않았다. 다만 개명 부분에 대해서는 향후 상황이 바뀔 수도 있다고 CNBC는 전했다. 미국 법원은 이혼 신청이 접수된 뒤 최종 확정까지 90일간의 유예 기간을 두고 있다.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는 멀린다가 MS에 입사했던 1987년 교제를 시작해 1994년 결혼했다. 멀린다는 1987년부터 1996년까지 MS에서 근무했다. 두 사람은 결혼 후 2000년 부부의 이름을 따 자선 재단인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공동으로 설립했다.

그러다 지난 5월 3일 공동 성명을 통해 결별 합의 소식을 알렸다. 이후 멀린다는 남편이 성범죄자 제프리 엡스타인과 가까이 지낸 것에 불만을 품었으며 이미 2년 전부터 이혼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이혼 수순을 밟아왔다는 뉴욕타임스(NYT)의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두 사람은 지난 5월 이혼 발표 당시 재단 공동 운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으나 이제 이혼이 확정됐기 때문에 재단 운영에서도 갈라설 가능성이 있다고 CNBC는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748,000
    • -1.38%
    • 이더리움
    • 3,566,000
    • -5.99%
    • 비트코인 캐시
    • 626,500
    • -5%
    • 리플
    • 1,141
    • -5.78%
    • 라이트코인
    • 185,400
    • -4.48%
    • 에이다
    • 2,691
    • -1.28%
    • 이오스
    • 4,893
    • -6.35%
    • 트론
    • 112.8
    • -5.53%
    • 스텔라루멘
    • 346.5
    • -4.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700
    • -4.71%
    • 체인링크
    • 28,100
    • -4.55%
    • 샌드박스
    • 815.9
    • -7.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