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 ‘인프라 법안’ 논의 막바지…주내 표결 전망

입력 2021-08-02 09:49

“수일 내 법안 완성 가능성…공화당서 최소 10명 지지로 돌아서”

▲21일 미국 근로자들이 워싱턴D.C. 국회의사당 근처에서 공원을 수리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21일 미국 근로자들이 워싱턴D.C. 국회의사당 근처에서 공원을 수리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미국 상원에서 인프라 투자 법안에 대한 논의가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이번 주 안에 최종 표결이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1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상원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문구를 “빠르게 채우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상원이 곧 관련 수정 항목에 대한 표결을 시작하고 수일 내 법안을 완성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의 조 맨친 상원의원도 법안 문구가 이날 저녁 정돈됐으며, 오는 5일까지는 수정 작업을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전 콜린스 공화당 상원의원은 이번 주말까지 법안이 통과될 것이라는 기대를 나타냈다. 그는 “공화당에서 적어도 10명이 지지로 돌아섰으며, 전체 찬성표는 통과에 필요한 60표에 이를 전망”이라며 “나는 이번 주 내에 법안(심의)을 끝내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인프라 투자 계획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자국 내 도로·다리·항구·공공 교통기관 관련 투자의 예산으로서는 수십 년 만에 최대 규모다. 이번 법안이 통과하면 바이든 정권의 3조5000억 달러 규모 지출·세제 계획 실현에 한발 더 나아가게 된다.

법안에는 이미 승인된 4500억 달러 상당의 세출 항목과 더불어 5500억 달러의 신규 세출이 포함됐다. 납 수도관 보수나 전기자동차(EV)용 충전 스테이션만 구축 예산 등의 내용이 담겼다.

민주당은 이번 인프라 지출안이 통과되면 보육과 헬스케어, 기후변화 대응 등 바이든 경제 어젠다 대부분을 담은 3조5000억 달러 규모 후속 부양 패키지를 올가을 통과시키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766,000
    • -5.26%
    • 이더리움
    • 3,442,000
    • -7.2%
    • 비트코인 캐시
    • 630,000
    • -6.39%
    • 리플
    • 1,089
    • -4.72%
    • 라이트코인
    • 184,900
    • -5.42%
    • 에이다
    • 2,485
    • -3.98%
    • 이오스
    • 4,851
    • -7.16%
    • 트론
    • 110.5
    • -3.41%
    • 스텔라루멘
    • 330.9
    • -5.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2,700
    • +2.92%
    • 체인링크
    • 26,810
    • -8.22%
    • 샌드박스
    • 751.7
    • -4.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