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수출 역대 1위 무역사(史) 새로 썼다…하반기 이상기후·델타변이 등 변수

입력 2021-08-01 16:22

원자재 가격 상승, 높은 물류비용 등도 악재..안정적 공급망 전략 세워야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7월 수출(554억 달러)이 무역통계가 집계된 1956년 이래 가장 많은 월 수출액을 기록하면서 무역사(史)를 다시 썼다. 우리 수출은 미·중 갈등이 초래한 불확실성이 크게 줄어드는 등 양호한 대외환경 속에서 하반기에도 맑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다만 이상기후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산 등 변수도 만만치 않다.

수출이 새 기록을 세울 수 있었던 것은 수출 효자 품목인 반도체, 자동차 등 5대 품목이 앞에서 끌고, 신성장 품목들이 뒤에서 밀어준 덕분이다.

2개월연속 15대 품목이 모두 플러스를 기록했고 이중 13개 품목은 두자릿수 증가를 기록했다. 4개월 연속으로 9대 주요 지역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4대시장 중 미국·유럽연합(EU)·아세안은 역대 7월 중 1위, 중국은 2위를 기록했다.

전방위적 수출 호조는 반도체가 슈퍼사이클로 인해 나홀로 견인했던 2017~18년과는 다르다는 평가다. 세계 경제와 교역의 뚜렷한 회복세, 우리 수출 품목의 경쟁력 확대와 질적 성장, 회복력 강한 수출 포트폴리오 구축에 따른 균형 성장 등이 종합적으로 어우러진 결과다. 또 코로나19에 비교적 잘 대처한 K-방역의 힘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정부는 하반기에도 세계 경제 및 교역 회복세가 뚜렷해 우리 수출 호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전 세계 누적 교역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7.4% 증가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만수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미·중갈등이 초래하던 불확실성이 크게 줄었고, 코로나 이후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생산기지로의 쏠림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며 양호한 대외환경을 수출 호조의 원인으로 분석했다.

다만, 최근 이상기후와 델타 변이의 전 세계적인 확산, 원자재 가격 상승, 높은 물류비용 등은 변수로 꼽힌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수출입 물류 애로, 부품 공급 차질,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위협 요인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최근 델타 변이에 각국 이상 기후까지 겹치면서 전 세계 공급망이 무너지고 있다는 점은 실물경제에 숨은 폭탄이 될 수 있다는 우려다.

산업연구원 관계자는 "반도체 부족, 철강·철광석, 원유 등 부품소재 및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인한 공급 불안 문제에 직면해있는 만큼 공급망 조달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938,000
    • +0.62%
    • 이더리움
    • 3,796,000
    • +1.04%
    • 비트코인 캐시
    • 662,500
    • -0.45%
    • 리플
    • 1,202
    • -0.74%
    • 라이트코인
    • 197,100
    • +0.1%
    • 에이다
    • 2,727
    • -0.47%
    • 이오스
    • 5,255
    • +0.19%
    • 트론
    • 119
    • -0.67%
    • 스텔라루멘
    • 363.3
    • +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6,700
    • -1.67%
    • 체인링크
    • 30,050
    • +0.67%
    • 샌드박스
    • 880.5
    • +4.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