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대역전극 끝에 日 꺾어…8강 진출 확정 (종합)

입력 2021-07-31 23:17

▲ 31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김연경(10), 오지영(9) 등이 일본에 승리하며 8강에 진출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31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김연경(10), 오지영(9) 등이 일본에 승리하며 8강에 진출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일본을 상대로 역전승을 거두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여자배구의 간판 김연경이 무려 30점을 득점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일본과의 대회 A조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을 펼친 끝에 세트스코어 3대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승리했다.

맞수 일본과의 경기는 시작부터 치열했다. 한국이 먼저 세트를 따면 일본이 곧바로 추격에 나섰다.

1세트는 한국이 따냈다. 4-3으로 앞선 상황에서 박정아가 하야시 코토나의 공격을 두 차례, 양효진이 한 차례 블로킹으로 7-3으로 앞서갔다. 일본이 재빠르게 추격했지만 김연경의 블로킹과 양효진의 속공이 이어지면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일본이 가져갔다. 1, 2점차의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다가 일본이 먼저 점수를 따냈다.

3세트에서는 김연경에 레프트 이소영까지 가세하며 가볍게 승기를 잡았다.

4세트에서는 일본이 주도했다. 일본의 공세에 한국 수비가 주춤하면서 15-25로 승부가 결정됐다.

결국 승부는 5세트에서 결정됐다. 기세를 먼저 잡은 건 한국이었다. 양효진의 속공으로 한국이 먼저 득점한 것. 그러나 고가가 오픈 공격으로 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김연경의 대각 공격이 성공했다. 그러자 고가가 다시 오픈 공격으로 만회했다. 시소게임이 이어지면서 숨막히는 혈전이 벌어졌다.

한국이 7-9로 뒤진 상황에서 김연경이 공격과 블로킹으로 9-9 동점을 만들어냈다. 일본이 연속 공격으로 2점차로 달아났다.

12-14, 2점차 매치 포인트에서 박정아가 연속 공격에 성공하면서 14-14 듀스로 승부를 이어갔다. 일본의 범실로 15-14로 승부를 뒤집은 한국은 기회를 놓치지 마지막 공격을 성공시켜 승리했다.

이날 김연경이 양 팀 최다인 30득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박정아눈 15점을 득점한 가운데, 5세트 막판 연속 득점으로 역전승을 이끌었다. 센터 양효진도 12점에 블로킹을 4개나 잡아냈다.

한국은 이번 일본과의 대역전극으로 승점 2을 따내 3승1패, 승점 7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남은 세르비아와의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조 4위를 확보해 8강 진출에 성공하게 됐다.

반면 일본은 1승3패로 8강행 티켓을 따내기 위해선 도미니카공화국와의 최종전에서 최소 승점 3를 따내야 하는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09:1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164,000
    • -0.06%
    • 이더리움
    • 3,795,000
    • -0.91%
    • 비트코인 캐시
    • 667,000
    • -1.69%
    • 리플
    • 1,206
    • -2.66%
    • 라이트코인
    • 198,800
    • -0.75%
    • 에이다
    • 2,782
    • -1.35%
    • 이오스
    • 5,260
    • -1.87%
    • 트론
    • 119.3
    • -3.48%
    • 스텔라루멘
    • 365.1
    • -0.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6,700
    • -2.81%
    • 체인링크
    • 30,470
    • -0.13%
    • 샌드박스
    • 894.5
    • +0.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