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매출ㆍ영업익 두자릿수 성장…"주요 제품 판매 증가ㆍ북경한미 턴어라운드"

입력 2021-07-29 15:52

매출 14.7% 성장한 2793억 원ㆍ영업이익 49.5% 성장한 159억 원 기록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제공=한미약품)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제공=한미약품)

한미약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두 자릿수 성장했다.

한미약품은 올해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4.7% 성장한 2793억 원, 영업이익은 49.5% 증가한 159억 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43.1% 증가한 83억 원으로 집계됐다. 2분기 R&D(연구개발) 비용은 매출 대비 13.8%인 386억 원을 투자했다.

한미약품의 호실적은 자체개발 제품의 안정적 매출과 중국 현지법인인 북경한미약품의 성장이 이끌었다. 한미약품의 주요 제품인 로수젯(고지혈증치료 복합신약)은 2분기 매출이 269억 원, 아모잘탄패밀리(고혈압 등 치료 복합신약)는 283억 원, 에소메졸(역류성식도염치료제)은 122억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로수젯은 상반기 매출이 534억 원을 기록해 현재 국산약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또 한미약품은 작년 실적 기준 처방매출 100억 원 이상의 블록버스터 제품을 총 12종(로수젯, 아모잘탄, 에소메졸, 아모잘탄플러스, 아모디핀, 한미탐스, 낙소졸, 로벨리토, 히알루미니, 카니틸, 라본디, 피도글) 보유하고 있는데 해당 제품들의 올해 상반기 매출이 전년 대비 13.8% 증가했다.

북경한미약품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부진을 극복하고 올해 2분기 전년 대비 119.9% 성장한 595억 원의 매출을 기록해 1분기와 합쳐 역대 상반기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북경한미 주력 제품 중 하나인 ‘이탄징(진해거담제)’은 전년 대비 2678% 성장한 194억 원의 매출을 올렸고, 어린이정장제 ‘마미아이’는 147.6% 성장한 136억 원, 변비약 ‘리똥’은 150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도 연결회계 기준 2분기 2353억 원의 매출과 137억 원의 영업이익, 108억 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는 한미의 창조와 혁신, 도전정신을 기반으로 경쟁력 있는 개량∙복합신약의 탄탄한 성장과 자회사들의 안정적 실적,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R&D가 선순환하는 한미만의 지속가능 경영을 지속하고 있다”라며 “우리의 기술을 발전시켜 글로벌로 나아가고자 하는 한미약품의 철학과 비전을 흔들림 없이 지켜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859,000
    • +0.07%
    • 이더리움
    • 3,734,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612,000
    • -2.39%
    • 리플
    • 1,162
    • +0.61%
    • 라이트코인
    • 184,100
    • -0.27%
    • 에이다
    • 2,683
    • -3.07%
    • 이오스
    • 4,839
    • +0.83%
    • 트론
    • 108.1
    • -0.28%
    • 스텔라루멘
    • 334.2
    • -1.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300
    • -3.32%
    • 체인링크
    • 29,330
    • -3.84%
    • 샌드박스
    • 795
    • -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