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 초당파 그룹, 인프라 지출안 합의…절차투표도 통과

입력 2021-07-29 11:02

“바이든 정권 경제 정책 실현 향한 큰 걸음”
수정안·최종 표결, 이번 주말이나 다음 주 예상

▲21일 미국 근로자들이 워싱턴D.C. 국회의사당 근처에서 공원을 수리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21일 미국 근로자들이 워싱턴D.C. 국회의사당 근처에서 공원을 수리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 소속의 초당파 상원 의원 그룹과 백악관이 5500억 달러(약 632조4450억 원)의 신규 자금을 투입할 인프라 지출안에 잠정 합의했다. 법안 정식 표결에 필요한 절차적 투표도 통과하면서, 이르면 이번 주말이나 다음 주 본안 표결이 이뤄질 전망이다.

28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 방송에 따르면 초당파 협의를 주도하는 공화당의 롭 포트만 상원 의원은 이날 “우리는 주요 쟁점에 대해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민주당 측 커스텐 시네마 의원 역시 “우리는 합의를 이뤘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도 합의안을 지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원은 이날 합의된 인프라 투자 법안에 대해 심의에 들어갈 것을 묻는 절차적 투표를 찬성 67대 반대 32로 가결했다. 여야 의석이 각각 50석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화당 일부 의원이 동조하면서 찬성표가 통과에 필요한 60표를 넘어섰다.

법안은 교통·광대역·유틸리티 등의 분야에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도로·교량 건설 프로젝트에 1100억 달러, 전력망 개선에 730억 달러, 철도 망 개선에 660억 달러, 광대역 확장에 650억 달러, 식수 수질 개선에 550억 달러, 교통·수송 분야 390억 달러, 항만 170억 달러, 공항 250억 달러, 전기차 충전소 확충 75억 달러 등이 각각 투입된다.

상원 민주당은 다음 달 휴회 이전의 법안 가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의원들은 수정안과 최종안 표결이 이번 주말 또는 다음 주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상원은 8월 9일부터 장기 휴회에 돌입할 예정이다.

인프라 투자는 바이든 정권의 간판 정책 중 하나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표결 결과를 두고 “바이든 정권의 경제정책 실현을 향한 큰 걸음이 됐다”며 “상원 통과가 확실하다고는 말할 수 없어도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이번 합의는 미국의 민주주의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으며, 큰일을 실현하고 실행할 수 있다는 것을 세계에 보여줬다”며 “21세기 세계 경제에서 중국 등과 경쟁을 벌이는 데 있어 미국의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것”이라고 환영했다.

민주당은 이번 인프라 지출안이 통과되면 보육과 헬스케어, 기후변화 대응 등 바이든 경제 어젠다 대부분을 담은 3조5000억 달러 규모 후속 부양 패키지를 올 가을 통과시키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157,000
    • +0.13%
    • 이더리움
    • 3,795,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665,000
    • -1.63%
    • 리플
    • 1,202
    • -3.22%
    • 라이트코인
    • 197,800
    • -0.8%
    • 에이다
    • 2,745
    • -1.47%
    • 이오스
    • 5,265
    • -0.85%
    • 트론
    • 118.9
    • -2.3%
    • 스텔라루멘
    • 361.8
    • -0.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100
    • -2.8%
    • 체인링크
    • 30,410
    • +1%
    • 샌드박스
    • 881.4
    • +2.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