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스타 핑크, “잘했어, 아가씨들”…비키니 거부한 女 노르웨이에 벌금 대납

입력 2021-07-28 00:20

▲노르웨이 여자 핸드볼비치팀 (출처=노르웨이 핸드볼협회SNS)
▲노르웨이 여자 핸드볼비치팀 (출처=노르웨이 핸드볼협회SNS)

미국 팝스타 핑크가 비키니 착용을 거부한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 선수들의 벌금을 대신 내주기로 했다.

25일 핑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남성처럼 반바지를 입지 못하게 한 규정에 항의한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 팀이 매우 자랑스럽다”라며 “너희를 위해 기꺼이 벌금을 내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노르웨이 여자 핸드볼비치팀은 지난 18일 불가리아에서 열린 유럽 비치핸드볼 선수권대회에서 비키니가 아닌 반바지를 입고 경기에 출전했다.

하지만 유럽핸드볼연맹은 의복이 부적절하다며 의류 규정 위반으로 벌금 1500유로(약 204만원)을 부과했다. 유럽핸드볼연맹의 규정상 여성은 스포츠 브라와 하의 길이는 10㎝를 넘지 않아야 한다. 반면 남성은 반바지 등을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핸드볼협회는 개막 전 선수들이 반바지를 입고 뛸 수 있는지 유럽연맹에 문의했지만 규정상 불가하다는 답변을 들었다. 그럼에도 벌금을 낼 각오로 반바지를 입고 경기에 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핑크 (출처=핑크SNS)
▲핑크 (출처=핑크SNS)

이에 팝 가수 핑크는 노르웨이 선수들에게 부과된 벌금을 자신이 내겠다고 나섰다. 그는 “벌금을 내야만 하는 건 성차별을 한 유럽핸드볼연맹(EHF)”이라고 비난하며 “잘했어, 아가씨들. 너희들을 위해 벌금을 기꺼이 내겠어. 계속 싸워줘”라고 응원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노르웨이팀은 공식 SNS를 통해 핑크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며 “많은 지원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15:0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336,000
    • +3.3%
    • 이더리움
    • 3,785,000
    • +8.86%
    • 비트코인 캐시
    • 618,500
    • -0.32%
    • 리플
    • 1,178
    • +4.25%
    • 라이트코인
    • 185,600
    • +2.32%
    • 에이다
    • 2,723
    • -0.69%
    • 이오스
    • 4,872
    • +1.69%
    • 트론
    • 109
    • +0.93%
    • 스텔라루멘
    • 338.4
    • +1.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800
    • -0.06%
    • 체인링크
    • 30,220
    • +2.89%
    • 샌드박스
    • 813.1
    • -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