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중학생 살해' 백광석·김시남 檢 송치···"마스크 안 벗어" 짜증

입력 2021-07-27 16:53

▲제주에서 중학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시남이 27일 제주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에서 중학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시남이 27일 제주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 중학생 살해사건의 피의자 백광석(48)과 공범 김시남(46)이 27일 검찰에 송치됐다. 이들은 전일 신상 공개가 결정됐지만, 얼굴 공개는 끝내 거부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이날 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백광석과 김시남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백씨와 김씨는 이날 낮 12시 55분께 수감 중이던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취재진에게 모습을 드러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나온 백씨와 김씨는 얼굴을 보여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도 마스크를 내리지 않았다. 김씨는 마스크를 벗어달라는 거듭된 요청에 “안 돼요, 안 돼”라며 짜증 섞인 대답을 하기도 했다.

백씨는 “계획 범행임을 인정하느냐”, “유족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다”고만 답하고 준비된 호송차에 탔다.

▲<YONHAP PHOTO-3186> 제주 중학생 살해범 48세 백광석·46세 김시남    (제주=연합뉴스) 제주경찰청이 과거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구속된 백광석씨(왼쪽)와 공범 김시남씨의 신상을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2021.7.26 [제주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ragon.me@yna.co.kr/2021-07-26 14:01:46/<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YONHAP PHOTO-3186> 제주 중학생 살해범 48세 백광석·46세 김시남 (제주=연합뉴스) 제주경찰청이 과거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구속된 백광석씨(왼쪽)와 공범 김시남씨의 신상을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2021.7.26 [제주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ragon.me@yna.co.kr/2021-07-26 14:01:46/<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앞서 백씨는 김씨와 함께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께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침입해 중학생 A(16)군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사건 당일 오후 10시 50분께 집 다락방에서 손발이 청테이프에 묶여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일을 마치고 귀가한 A군의 어머니 이를 발견하고 B씨가 경찰에 신고했다.

1차 부검 결과, A군은 목이 졸려 질식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씨 등은 처음 경찰 조사에서 범행 현장에 있던 청테이프를 사용했다고 진술했지만, 수사 결과 외부에서 미리 청테이프를 구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백씨가 사실혼 관계에 있던 B씨와의 관계가 틀어지자 이에 앙심을 품고 아들 A군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백씨는 혐의를 인정했으나, 공범인 김씨는 직접 살해에 가담하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씨는 과거에도 헤어진 연인들을 상대로 여러 차례 범죄를 저질러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 범죄로 처벌을 받는 등 10범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11:5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757,000
    • -0.41%
    • 이더리움
    • 3,751,000
    • -1.63%
    • 비트코인 캐시
    • 659,000
    • -2.37%
    • 리플
    • 1,195
    • -4.09%
    • 라이트코인
    • 195,900
    • -1.16%
    • 에이다
    • 2,773
    • -0.22%
    • 이오스
    • 5,190
    • -2.63%
    • 트론
    • 118
    • -4.22%
    • 스텔라루멘
    • 359.7
    • -1.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5,700
    • -2.98%
    • 체인링크
    • 30,000
    • -0.6%
    • 샌드박스
    • 874.6
    • -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