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상반기 순이익 2.4조…창립 이래 최대

입력 2021-07-27 10:20

자본시장 관련 자회사 이익 기여도 높아져, 은행 1.3조… 전년비 20.2% 증가

(자료제공=신한금융지주)
(자료제공=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는 그룹 상반기 순이익이 2조4438억 원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35.4% 증가한 실적으로 2001년 창립 이래 최대 반기순이익이다.

핵심 그룹사인 은행과 카드, 금융투자(금투), 생명보험, 오렌지라이프, 캐피탈 등 모든 그룹사의 손익이 고르게 증가했다. 신한은행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3709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1조1407억 원)보다 20.2% 증가했다. 특히 금투, 캐피탈, 자산운용 등 자본시장 관련 자회사들의 이익 기여도가 높아지며, 이익의 양적· 질적 측면이 모두 개선됐다.

금투, 캐피탈, 자산운용 등 자본시장 관련 자회사는 높은 자기자본이익률(ROE)을 기록하며 전체 그룹 손익 중 20%(5074억 원)를 차지하는 등 그룹의 비은행 손익을 견인했다. 오렌지라이프, 아시아신탁의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7.7%, 81.5% 증가했다.

상반기 비이자 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1%가 증가한 2조143억 원을 기록했다. 그룹의 중장기 성장 전략(M&A)을 통해 오렌지라이프, 아시아신탁 등 무게감 있는 비은행 자회사를 그룹에 편입한 결과, 수수료 이익 및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증가했다.

상반기 그룹의 충당금 적립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4630억 원 감소한 3590억 원을 기록했으며, 그룹 대손비용률은 지난 분기 대비 20bp 개선됐다. 신한은행은 전년 동기 대비 2657억 원 감소한 1182억 원의 충당금을 적립했으며, 대손비용률은 8bp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그룹의 영업이익 경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1.2%포인트(P) 감소한 41.4%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통상 4분기에 실시하던 희망퇴직을 2분기에 선제적으로 실시했으며, 은행과 금투는 각각 463억 원과 157억 원의 비용을 인식했다.

신한금융은 예측가능한 주주환원 정책을 실행하기 위해 6월 말 기준 주주를 대상으로 전년도 주당 배당금을 감안해 분기별로 균등한 금액을 지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분기 배당과 관련된 사항은 8월 예정인 이사회 결의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11:0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010,000
    • -0.01%
    • 이더리움
    • 3,764,000
    • -0.92%
    • 비트코인 캐시
    • 661,000
    • -1.78%
    • 리플
    • 1,198
    • -2.92%
    • 라이트코인
    • 196,700
    • -0.96%
    • 에이다
    • 2,800
    • +1.01%
    • 이오스
    • 5,205
    • -2.25%
    • 트론
    • 118.5
    • -2.79%
    • 스텔라루멘
    • 365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5,200
    • -3.42%
    • 체인링크
    • 30,260
    • +0.8%
    • 샌드박스
    • 876.5
    • -5.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