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LG 배터리 장착한 ‘쉐보레 볼트’ 또 리콜

입력 2021-07-24 07:35 수정 2021-07-24 08:19

▲제너럴모터스(GM) 로고가 미국 미시간주에 위치한 본사에 달려 있다. (디트로이트/로이터연합뉴스)
▲제너럴모터스(GM) 로고가 미국 미시간주에 위치한 본사에 달려 있다. (디트로이트/로이터연합뉴스)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에 대한 두 번째 리콜을 발표했다.

2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GM은 이날 "전기차의 배터리에서 화재 위험성을 높이는 '희귀한 제조 결함'을 배터리 제조공급업체인 LG 에너지솔루션 측 관계자들과 발견했다"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은 미국 내 판매된 5만1000대를 포함해 전 세계 약 6만9000대이다.

GM은 해당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아닌 결함이 있는 배터리 모듈을 교체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듈 교체는 무상으로 이뤄진다. 이와 함께 GM은 차주들에게 남은 주행거리가 약 70마일 미만일 경우 배터리가 방전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차량을 실내에 주차하거나 밤새 무인 충전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앞서 GM은 볼트 EV에서 발생한 화재로 지난해 11월 2017∼2019년식 볼트 EV에 대해 첫 리콜을 발표했다. 당시 GM은 볼트 EV의 배터리 충전량을 90%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시행했다. 그러나 최근 미국 버몬트주(州)에서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마친 볼트 EV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GM은 미국에서 볼트 EV의 배터리 관련해 9건의 화재사고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쉐보레 볼트EV  (사진제공=한국지엠)
▲쉐보레 볼트EV (사진제공=한국지엠)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800,000
    • -0.26%
    • 이더리움
    • 3,732,000
    • +1.63%
    • 비트코인 캐시
    • 608,500
    • -3.34%
    • 리플
    • 1,161
    • +0.26%
    • 라이트코인
    • 184,000
    • -0.59%
    • 에이다
    • 2,678
    • -3.43%
    • 이오스
    • 4,826
    • +0.6%
    • 트론
    • 107.7
    • -0.55%
    • 스텔라루멘
    • 333.4
    • -1.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500
    • -3.81%
    • 체인링크
    • 29,200
    • -4.54%
    • 샌드박스
    • 792.5
    • -3.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