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퍼링 할 때 아냐”...유럽중앙은행, 돈 더 풀어 경기부양

입력 2021-07-23 11:00 수정 2021-07-23 11:45

ECB, 기준금리 0% 동결
1조8500억 유로 채권매입 유지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지난해 3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통화정책회의 이후 발언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지난해 3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통화정책회의 이후 발언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로이터연합뉴스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유럽중앙은행(ECB)이 비둘기파 기조 유지 방침을 분명히 했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ECB는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0%로 유지하고,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 역시 각각 -0.50%와 0.2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향후에도 인플레이션 목표치인 2%에 도달할 때까지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 혹은 더 낮은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금리정책의 방향을 미리 알려주는 포워드 가이던스를 새 통화정책전략에 따라 수정한 것으로, ECB는 8일 인플레이션 목표치를 2%로 상향 조정하고 필요할 경우 오버슈팅도 허용한다고 밝혔다. ‘2% 밑이지만 근접한 수준’으로 다소 모호했던 목표치를 18년 만에 수정한 것이다.

물가 급등 우려에도 경기부양에 더 집중한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도입한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EPP)의 채권매입 규모를 내년 3월까지 1조8500억 유로(약 2500조 원)로 지속한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팬데믹에 따른 경제 충격에서 벗어나려면 갈 길이 멀다”면서 “경제 활동을 재개했지만 델타 변이 확산으로 회복 약화가 우려된다”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 시장의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서는 “주로 높은 에너지 가격과 팬데믹 초기 폭락한 유가 등 기저효과에 따른 것”이라면서 “양적완화가 견인한 경제회복 속에서 단기적으로 물가가 더 오를 수 있지만 목표치 아래에 머물 것”이라고 설명했다.

6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대비 1.9% 상승했다. ECB는 향후 몇 개월 동안 CPI가 더 오를 수 있지만 하락세로 전환해 내년 1.5%, 2023년 1.4%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ECB 내 다른 의견도 있었다. 독일처럼 경제규모 대비 부채가 적은 매파(통화긴축 선호)들은 물가 상승 압박이 더 세질 것으로 보고, 양적완화 유지 방침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유럽 집행위원회(EC)는 올해 유럽 경제성장률을 4.8%로 전망했다. 1976년 이후 최대 폭 성장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851,000
    • -3.34%
    • 이더리움
    • 3,485,000
    • -5.84%
    • 비트코인 캐시
    • 593,500
    • -2.55%
    • 리플
    • 1,120
    • -2.52%
    • 라이트코인
    • 177,000
    • -2.75%
    • 에이다
    • 2,543
    • -4.58%
    • 이오스
    • 4,594
    • -4.23%
    • 트론
    • 103.3
    • -4.35%
    • 스텔라루멘
    • 318.9
    • -3.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700
    • +0.45%
    • 체인링크
    • 27,710
    • -4.28%
    • 샌드박스
    • 736.9
    • -6.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