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59세, 다음주부터 모더나ㆍ화이자 맞는다…1차 접종 다시 박차

입력 2021-07-22 11:08

26일부터 '55~59세' 대상 1차 접종
주로 모더나 백신, 수도권 대부분 화이자
백신 종류는 개별 통보…접종률 오를 전망

▲21일 오후 서울 마포아트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받은 고3 수험생들이 이상반응관찰실에서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21일 오후 서울 마포아트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받은 고3 수험생들이 이상반응관찰실에서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다음 주부터 50대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시작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26일부터 55∼59세를 대상으로 1차 접종이 시작된다고 22일 밝혔다. 접종은 26일부터 8월 14일까지 약 3주간 진행된다.

단, 50∼54세 접종 기간인 8월 16∼28일 사이에도 추가 예약 및 접종을 할 수 있다.

55∼59세 접종 대상자는 356만3145명으로, 21일 낮 12시 기준으로 293만8120명(82.5%)이 사전 예약을 마친 상태다.

접종 첫 주인 26일~31일에 접종하는 대상자는 주로 모더나 백신을 맞게 되지만,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대상자의 경우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다.

화이자 백신이 초저온 냉동 보관이 필요해 2일 이내에 배송이 가능한 수도권에 우선 배정하기 때문이다.

다만 모더나 백신만 접종하는 수도권 위탁의료기관(251개소)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모더나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했다.

접종 당사자들에게는 사전에 백신의 종류 등 관련 정보가 개별적으로 통보된다.

8월에 접종하는 나머지 50대들도 모더나 또는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되는데, 당국은 현재 백신 도입 일정에 변동성이 큰 만큼 주 단위로 대상자별 접종 백신 등을 확정해 안내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현재 32.0%인 접종률(20일 0시 기준)이 다음 주부터 가파르게 오를 전망이다.

최근 일일 신규 1차 접종자가 약 15만 명 수준으로 늘어나면서 누적 접종자 수가 1600만 명을 넘어섰다.

20일 0시 기준 누적 1차 접종자 수는 총 1644만2892명으로, 전체 인구의 32.0%에 달한다. 국민 3명 중 1명은 최소 한 차례 이상 백신을 접종한 셈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609,000
    • -2.41%
    • 이더리움
    • 2,663,000
    • -0.45%
    • 비트코인 캐시
    • 616,000
    • +3.97%
    • 리플
    • 821
    • -0.05%
    • 라이트코인
    • 161,700
    • +1%
    • 에이다
    • 1,476
    • -0.81%
    • 이오스
    • 4,473
    • -1.95%
    • 트론
    • 70.21
    • -0.17%
    • 스텔라루멘
    • 309
    • -0.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200
    • +1.54%
    • 체인링크
    • 21,660
    • -3.35%
    • 샌드박스
    • 753.1
    • -5.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