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손흥민, 프리시즌 첫 경기서 ‘1골 2도움’…토트넘 승리 견인

입력 2021-07-22 09:22

▲22일(한국시각) 영국 콜체스터 잡서브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체스터 유나이티드(4부리그)와 프리시즌 친선경기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이 득점 후 델리 알리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출처=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캡처)
▲22일(한국시각) 영국 콜체스터 잡서브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체스터 유나이티드(4부리그)와 프리시즌 친선경기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이 득점 후 델리 알리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출처=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캡처)

‘손세이셔널’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전반에만 뛰고도 팀 득점 3골에 모두 관여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각) 영국 콜체스터 잡서브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체스터 유나이티드(4부리그)와 프리시즌 친선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45분간 뛰었다. 그는 결승골을 포함해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3대 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한국 국가대표팀에서 A매치를 소화한 뒤 이달 20일 소속팀 토트넘으로 복귀한 지 이틀 만이다.

지난 18일 레이턴 오리엔트(4부)와의 프리시즌 첫 친선경기에서 1대 1로 비겼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을 힘입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토트넘에서 새로 지휘봉을 잡은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첫 승리이기도 하다.

손흥민은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상대 진영으로 질주하던 손흥민은 스테번 베르흐베인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보내준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어서 3분 만에 손흥민의 코너킥을 루카스 모라가 머리로 밀어 넣으며 추가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활약은 계속됐다. 전반 38분에는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올린 날카로운 크로스가 델리 알리의 득점으로 이어졌다. 점수는 3대 0.

전반에만 1골 2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함께 데인 스칼렛과 교체됐다. 토트넘은 후반에도 경기를 주도했지만, 추가 득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경기를 마치고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 평점인 9점을 부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637,000
    • -1.61%
    • 이더리움
    • 2,664,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617,500
    • +4.57%
    • 리플
    • 817.7
    • -0.16%
    • 라이트코인
    • 161,600
    • +1.38%
    • 에이다
    • 1,474
    • -0.61%
    • 이오스
    • 4,467
    • -1.93%
    • 트론
    • 70.15
    • +0.01%
    • 스텔라루멘
    • 309.4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200
    • +1.61%
    • 체인링크
    • 21,690
    • -2.65%
    • 샌드박스
    • 753.1
    • -4.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