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측 “성범죄 글 작성자 허위 인정…학폭 글도 수사”

입력 2021-07-06 17:03

(사진제공=비즈엔터)
(사진제공=비즈엔터)

학교 폭력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배우 지수가 자신에 관한 허위 정보를 유포한 이들을 형사 고소했다.

지수 법률 대리인은 6일 “의뢰인(지수)이 과거 학교 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제기한 글은 대부분 허위”라며 “최초 폭로글을 비롯한 학교 폭력 관련 글과 댓글 작성자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그 허위성과 의뢰인이 입은 피해에 대한 소명이 충분하다는 법원의 판단에 따라 학교폭력 의혹 제기 글 작성자를 특정하기 위한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되었고,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점을 알린다”고 덧붙였다.

올해 3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수가 과거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등의 글이 게시됐다. 이와 관련해 지수 측은 “IP 주소 등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최근 허위 글의 작성자가 특정됐는데, 의뢰인과 전혀 관련 없는 사람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글 작성자는 얼마 전 입대한 군인으로, 자신이 글을 작성했고 그 글의 내용이 모두 허위라는 점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수 측은 “이 작성자는 훈련소에서 쓴 자필 편지를 통해 입대 전 군 생활에 대한 불안감에 허위 글을 작성했다며 의뢰인에게 진심으로 사과했고, 군 복무 중인데다 모친이 암 투병 중임을 고려해 선처해달라고 해 의뢰인이 받아들였다”고 했다.

그러나 대다수의 게시글 작성자들이 글을 이슈화한 후 글을 삭제하고 잠적하고 있으며, 이들에 대해서는 선처 없이 법적 대응을 이어나가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지수는 학폭 논란이 불거진 후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사과하고 출연 중이던 KBS 2TV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하차했다. 소속사 키이스트와도 계약을 종료한 지수는 독자적으로 법적 대응에 나선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585,000
    • -2.39%
    • 이더리움
    • 2,671,000
    • -0.48%
    • 비트코인 캐시
    • 617,500
    • +4.04%
    • 리플
    • 811.8
    • -1.91%
    • 라이트코인
    • 161,500
    • +1.19%
    • 에이다
    • 1,469
    • -2.07%
    • 이오스
    • 4,481
    • -1.9%
    • 트론
    • 70.09
    • -0.75%
    • 스텔라루멘
    • 310.2
    • -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300
    • +1.09%
    • 체인링크
    • 21,630
    • -3.44%
    • 샌드박스
    • 749.1
    • -4.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