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직장 내 괴롭힘 있었다"...최인혁 COO, 직원 사망 책임 지고 사임

입력 2021-06-25 16:28 수정 2021-06-25 16:37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신임 대표. (네이버)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신임 대표. (네이버)

최인혁 네이버 COO가 최근 직원 사망 사건과 관련한 책임을 지고 사임한다. 또 ​네이버는 실무 TF를 구성하고 올해 연말까지 새로운 조직 체계와 리더십 구축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25일 알림자료를 내고 올해 말까지 경영 체계를 쇄신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네이버 이사회는 “현재의 CXO 체제가 회사의 지속성 성장과 혁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고 실제로도 획기적인 성과를 달성했다고 평가한다”며 “급성장의 결과 조직 규모가 커지고, 업무의 복잡성이 증대되는 속도가 지금의 CXO들에게 요구되는 책임을 압도하고 있다”며 조직쇄신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네이버의 미래를 위해서는 새로운 조직문화와 리더십을 만들어가는 일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현장에서의 혁신과 소통이 더 빠르고 활발해지는 조직으로 네이버를 본격적으로 바꿔 나가자고 경영진에게 제안했다”고 전했다.

네이버는 리스크관리위원회의 조사 결과도 함께 공개했다.

조사 결과 일부 임원의 직장 내 괴롭힘 행위가 있었고, 건전한 조직문화 조성에 대한 리더의 책임을 다하지 못한 부분이 확인됐다. 이에 대상자들에게는 확인된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각각의 징계 결정이 내려졌다. 아울러 최인혁 COO는 사건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해당 직무에서 사임했다.

변대규 네이버 의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이뤄지는 경영 체계의 변화가, 새로운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는 소중한 시작점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새로운 체계에서 네이버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새로운 단계의 도약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성숙 대표이사는 직원 대상의 메일을 통해 구성원들에게 깊은 사과를 전하며 "이번 일을 계기로 회사 전체 문화를 다시 들여다보고 점검하면서 네이버가 생각하는 리더십과 건강한 문화는 어떤 것일지 등을 고민하고 세워나가는 노력을 CEO의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도 본격적으로 마련하고 바꿔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 대표는 "이번 리스크 관리위원회 조사 외에도, 현재 진행 중인 경찰 조사 및 특별근로감독을 통해 추가적인 문제 사안이 있을 경우 이를 적극적으로 조치하고, 더 나은 회사로 바꿔 나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687,000
    • -4.96%
    • 이더리움
    • 3,040,000
    • -0.49%
    • 비트코인 캐시
    • 634,500
    • -0.08%
    • 리플
    • 861.3
    • -2.06%
    • 라이트코인
    • 164,400
    • -2.84%
    • 에이다
    • 1,529
    • -2.11%
    • 이오스
    • 4,698
    • -1.72%
    • 트론
    • 75.34
    • -0.42%
    • 스텔라루멘
    • 322.2
    • -3.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500
    • +0.7%
    • 체인링크
    • 27,260
    • +1.64%
    • 샌드박스
    • 704.2
    • +0.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