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사명 'LX인터내셔널' 변경…"지속 가능한 미래 연결 주도"

입력 2021-06-25 14:50 수정 2021-06-25 14:50

판토스도 LX판토스로 변경

LG상사가 'LX인터내셔널'로 사명을 바꿨다. 자회사 판토스도 'LX판토스로' 새롭게 출발한다.

LG상사는 25일 종로구 본사에서 정관 변경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LX인터내셔널’로 사명 변경을 확정했다고 공시했다.

영문명은 ‘LX International’이다. 변경된 정관은 내달 1일 적용된다.

1953년 락희산업주식회사란 상호로 설립된 LG상사는 이후 1956년 반도상사, 1984년 럭키금성상사를 거쳐 1995년 LG상사로 사명이 바뀌어 왔다. 이번 LX인터내셔널로의 사명 변경은 럭키금성상사에서 LG상사로 바뀐 지 26년 만이다.

새 사명인 LX인터내셔널은 트레이딩 중심의 기존 ‘상사’ 역할의 한계를 넘어 1등 DNA를 가지고 세계를 무대로 지속 가능한 미래로의 연결을 주도해 나가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윤춘성 대표는 “새로운 이름과 함께, 과감한 도전 정신과 강한 실행력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국제 경쟁력을 구축하고 혁신적인 사업 모델로의 전환을 추진할 것”이라며 “기존 사업은 경영 효율성 극대화와 사업구조 고도화를 통해 수익성과 시장 대응력을 강화하고 신규 사업은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관점과 성장성을 고려해 미래 성장 산업에 자원과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LG상사는 5월 ㈜LG에서 분할된 신설 지주회사 ㈜LX홀딩스의 자회사로 편입됐다.

앞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는 정관 변경을 통해 △친환경 사업 추진을 위한 폐기물 수집 및 운송ㆍ처리시설 설치 및 운영 △디지털 경제 확산에 따른 전자상거래ㆍ디지털콘텐츠ㆍ플랫폼 등 개발 및 운영 △헬스케어 사업 추진을 위한 의료검사▲분석 및 진단 서비스업 등 7개 분야를 사업목적으로 추가했다.

앞으로 LG상사는 니켈, 리튬 등 2차전지의 원료가 되는 미래 유망 광물 분야로 영역을 확장하고 더불어 수력 발전 등 해외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을 비롯해 기후변화 대응, 자원순환과 같은 친환경 분야 신사업 진출을 위해 탄소배출권, 폐기물/폐배터리 처리 등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지난해 바이러스 진단키트 등 의료기기 트레이딩으로 발 빠르게 진입한 핼스케어 사업은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제품 유통, 진단 솔루션 구축 및 투자 등 사업 확대를 꾀하고 있다.

나아가 웰빙 트렌드의 지속 확산에 따라 시니어 케어, 건강관리, 레져, 스포츠 등 웰니스(Wellness) 분야로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또한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급격한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ICT(정보통신기술) 분야 차세대 신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통해 새로운 사업모델을 만들어 가고 있다.

이밖에도 물류 자동화 설비와 IT(정보기술) 솔루션을 접목한 스마트 물류센터 운영을 신규 사업으로 검토하고 있다.

한편 LG상사의 자회사인 판토스는 전날 종로구 본사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사명 변경안을 통과시켰다. 국문 사명은 ‘LX판토스’, 영문 사명은 ‘LX Pantos’를 사용하게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32,000
    • -5.39%
    • 이더리움
    • 3,034,000
    • -2.13%
    • 비트코인 캐시
    • 632,000
    • -1.02%
    • 리플
    • 856.3
    • -3.28%
    • 라이트코인
    • 163,300
    • -3.94%
    • 에이다
    • 1,516
    • -3.5%
    • 이오스
    • 4,676
    • -2.79%
    • 트론
    • 75.16
    • -1.38%
    • 스텔라루멘
    • 319.2
    • -5.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0,000
    • -0.47%
    • 체인링크
    • 27,000
    • -1.28%
    • 샌드박스
    • 704.1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