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예비신부는 14세 연하 일본인…“이미 혼인신고 마쳐”

입력 2021-06-22 15:57

(출처=이지훈SNS)
(출처=이지훈SNS)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이지훈의 예비신부가 일본인 유학생이라는 사실이 전해졌다.

22일 한 매체는 “이지훈의 예비신부는 14세 연하의 일본인으로, 한국에 유학을 왔다가 한국에 거주하게 된 여성”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결혼식을 앞두고 혼인신고를 통해 이미 법적 부부가 됐다.

앞서 이지훈은 4월 30일 SNS를 통해 일반인 여성과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지훈은 “저도 이 어려운 시간동안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지만 한 사람과의 만남을 통해 이 모든걸 이기게 해줄 결혼이라는 기적과 같은 일이 제게 일어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사람의 남편으로 한 가정의 가장으로 이제 더욱더 책임감을 갖고 살아가겠다. 지금까지 오랜 시간 관심과 사랑 주셨던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의 저의 활동도 기대해 달라”고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15:0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338,000
    • +0.42%
    • 이더리움
    • 2,657,000
    • +0.26%
    • 비트코인 캐시
    • 587,000
    • +1.65%
    • 리플
    • 819.7
    • +10.35%
    • 라이트코인
    • 161,400
    • +3.79%
    • 에이다
    • 1,479
    • +0%
    • 이오스
    • 4,500
    • +3.64%
    • 트론
    • 70.7
    • +1.13%
    • 스텔라루멘
    • 309
    • +2.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000
    • +3.56%
    • 체인링크
    • 21,950
    • -1.57%
    • 샌드박스
    • 763.1
    • -5.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