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경기장 관중, 정원 50%·최대 1만 명…티켓 약 90만 장 감소

입력 2021-06-21 18:26

패럴림픽은 올림픽 개막 1주일 전까지 방침 결정

▲일본 도쿄에서 한 보안요원이 18일 올림픽 개최 반대 시위 동안 현장을 지키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도쿄에서 한 보안요원이 18일 올림픽 개최 반대 시위 동안 현장을 지키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도쿄올림픽 경기장 관중 상한선이 정해졌다. 일본 정부와 도쿄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21일 5자 회담을 온라인으로 열어 관객 수 상한을 결정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협의 결과 관중 상한은 정원의 50%, 최대 1만 명으로 정해졌다. 경기장 정원이 1만 명이면 5000명까지, 2만 명 이상이면 1만 명까지만 입장이 가능하다.

패럴림픽은 7월 23일 올림픽 개막 1주일 전까지 방침을 결정한다.

관객을 상한까지 입장시키려면 경기장이 있는 도시 등에서 개최 시 긴급사태 선언과 ‘확산 방지 등 중점 조치’가 해제되는 것을 전제로 해야 한다. 해제되지 않으면 무관중도 검토한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할 경우 다시 5자 회담을 개최해 대응안을 협의한다.

현재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올림픽 티켓은 약 364만 장이 유효하지만, 관객 상한 설정에 따라 일부 재추첨을 실시해 약 272만 장까지 감소시킨다. 약 90만 장이 사라지게 되는 셈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815,000
    • -2.61%
    • 이더리움
    • 2,936,000
    • -3.48%
    • 비트코인 캐시
    • 625,500
    • -3.1%
    • 리플
    • 837.8
    • -4.08%
    • 라이트코인
    • 163,100
    • -2.33%
    • 에이다
    • 1,572
    • +2.08%
    • 이오스
    • 4,690
    • -1.2%
    • 트론
    • 75.26
    • +0%
    • 스텔라루멘
    • 318.3
    • -2.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000
    • -2.5%
    • 체인링크
    • 27,110
    • +1.16%
    • 샌드박스
    • 685.9
    • -3.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