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로봇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마무리…"인류 위한 가치 실현할 것“

입력 2021-06-21 17:55

기업 가치만 1조2500억 원…고령화ㆍ언택트 시대 '역할' 확대

▲현대차그룹이 세계적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를 최종 마무리했다. 그룹은 로봇 공학을 앞세워 인류의 행복과 이동 자유,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세계적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를 최종 마무리했다. 그룹은 로봇 공학을 앞세워 인류의 행복과 이동 자유,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를 최종 마무리했다. 이를 기점으로 미래사업 경쟁력 강화, 기업가치 제고, 신성장 동력 등을 위해 '로보틱스 사업'을 본격화한다.

21일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2월 본계약을 체결한 세계적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절차를 최종 마무리했다.

현대차그룹이 지분 80%를, 나머지 20%를 소프트뱅크 그룹이 보유하게 됐다. 이번 거래를 통해 평가된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기업 가치는 약 11억 달러(약 1조2500억 원)에 달한다.

지분 80%에는 △현대차(30%) △현대모비스(20%) △현대글로비스(10%)가 참여했다. 여기에 정의선 회장이 20% 주주로 이름을 올렸다. 정 회장의 개인 자격 지분 참여는 그룹이 앞으로 본격화할 미래 신사업에 대한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투자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서다.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물류 로봇 △안내 및 지원 로봇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진입을 위한 자율주행(보행) △로봇 팔 △비전(인지ㆍ판단) 등의 기술 분야에서 종합적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핵심 기술력을 갖춘 것으로 판단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앞서 자동차 사업이 50%, 개인용 비행체 30%, 로봇 사업이 20%에 달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앞서 자동차 사업이 50%, 개인용 비행체 30%, 로봇 사업이 20%에 달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앞세워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당장 로봇 시장은 서비스를 비롯해 인명구조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로봇이 발달은 곧 센서와 모터 기술의 첨단화를 주도한다. 향후 정보통신기술(ICT) 기술과 맞물리면 확장 가능성과 활용 범위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그룹은 중장기적으로 로봇 사업을 통해 인류를 위한 기술을 본격적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하고, 기업의 미래 경쟁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그룹 측면에서는 현대모비스ㆍ현대글로비스 등과 연계해 로봇 시장 진입부터 스마트 물류 솔루션까지 사업 영역 확장이 가능하다. 여기에 로봇 중심의 새로운 가치 체인도 구축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로 로봇공학 분야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확보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업체로의 전략적 전환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및 스마트 팩토리 기술과의 시너지도 예상된다.

이미 그룹이 세계 최고 수준의 양산 능력과 연구개발 역량, 글로벌 사업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로봇 양산화 및 수익성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룹사 측면에서는 현대모비스ㆍ현대글로비스 등과 연계해 로봇 시장 진입부터 스마트 물류 솔루션까지 사업 영역 확장도 가능하며, 로봇 중심의 새로운 '가치 사슬'을 구축할 수 있다는 뜻이다.

시장 전망도 긍정적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따라 경제ㆍ사회 활동 전반이 콘택트(Contact)에서 '언택트(Untact)'로 빠르게 변모하고 있어 로봇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지는 추세다.

이미 일본 토요타를 비롯한 닛산과 혼다, 미국의 포드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콘티넨털ㆍ보쉬 등 부품 업체, 물류 자동화 전문 기업이 로봇 업체들을 인수하거나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앞서 정의선 회장은 지난해 12월 인수 전략을 공언하면서 “현대차그룹이 지향하는 인류의 행복과 이동의 자유,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가치 실현을 위한 새로운 길을 제시할 것”이라며 “고령화, 언택트로 대표되는 글로벌 메가 트렌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안전, 치안, 보건 등 공공영역에서도 인류를 위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148,000
    • -1.61%
    • 이더리움
    • 2,911,000
    • -2.45%
    • 비트코인 캐시
    • 621,000
    • -2.13%
    • 리플
    • 833.9
    • -3.8%
    • 라이트코인
    • 161,400
    • -2.6%
    • 에이다
    • 1,516
    • -1.37%
    • 이오스
    • 4,617
    • -1.6%
    • 트론
    • 74.96
    • +0.89%
    • 스텔라루멘
    • 316
    • -1.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7,400
    • -2.39%
    • 체인링크
    • 26,660
    • +2.66%
    • 샌드박스
    • 687.2
    • -2.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