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 축구 경기 중 전치 10주 골절상…‘살림남2’ 깁스 투혼

입력 2021-06-21 10:24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배우 최수종이 축구 경기 중 오른팔 골절 부상을 당해 수술 후 치료 중이다.

최수종 소속사 웰메이드스타이엔티 관계자는 21일 “최수종이 최근 축구 경기 중 오른팔 골절로 전치 10주 판정을 받았다”면서 “긴급 수술 후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최수종은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아내 하희라와 함께 출연 중으로, 큰 부상에도 불구하고 깁스를 한 상태로 녹화를 정상적으로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프로그램 측은 “추후 방송 스케줄은 치료 경과 뒤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908,000
    • -3.1%
    • 이더리움
    • 2,899,000
    • -4.01%
    • 비트코인 캐시
    • 621,500
    • -2.43%
    • 리플
    • 836.1
    • -4.73%
    • 라이트코인
    • 161,300
    • -3.59%
    • 에이다
    • 1,514
    • -2.45%
    • 이오스
    • 4,601
    • -3.01%
    • 트론
    • 74.76
    • -0.09%
    • 스텔라루멘
    • 315.9
    • -3.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6,800
    • -2.63%
    • 체인링크
    • 26,570
    • +1.14%
    • 샌드박스
    • 688.5
    • -2.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