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류성재, 황하나와 연인 사이”…한예슬 “유치하고 수준 떨어져”

입력 2021-06-21 09:03

(사진제공=비즈엔터)
(사진제공=비즈엔터)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배우 한예슬에 대한 사생활 폭로를 이어가자 한예슬은 “수준이 떨어진다”며 일갈했다.

김용호는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예슬이 키우는 제비의 정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용호는 한예슬이 미국 거주 당시 룸살롱에서 일했다는 제보,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가라오케에서 일했을 당시 동료와의 인터뷰 녹취록, 클럽 버닝썬에 대한 추가 제보 내용 등을 공개했다.

김용호는 “한예슬 법인은 업무용에 맞지 않는 슈퍼카를 구입했고 한예슬은 남자친구인 류성재를 회사 법인의 직원으로 등록해 월급을 주고 있다”며 “이 같은 문제는 세무 원칙을 위반한 가능성이 높아 국세청이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한예슬의 남자친구 류성재에 대해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조카인 황하나와 연인 사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류성재가 한예슬 전에 만났던 여자친구가 황하나라는 제보가 왔다. 이렇게 되면 연결이 된다. 황하나, 류성재, 버닝썬”이라고 주장하면서 “황하나가 감옥에 간 후 류성재가 한예슬과 사귄 것”이라고 했다. 황하나는 지난해 11월 지인의 주거지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됐다.

김용호는 한예슬의 법적대응에 대해 “한예슬 씨가 고소를 준비하고 있으니 이런 거 고소하라”며 “룸살롱 관련해 허위 사실적시가 되는지 사실적시가 되는지 재판 가면 판사가 판단할 것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중에게 이렇게 영향력을 주는 연예인이 이런 과거를 가지고 있는데, 룸살롱 가본 적도 없다고 영상에서 거짓말을 하지 않았나. 그런 것에 대해 나도 반박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출처=한예슬 인스타그램)
(출처=한예슬 인스타그램)

김용호의 폭로에 한예슬도 반격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오늘도 저 까내리느라 수고했다. 김용호 씨”라고 한 한예슬은 “여자연예인 붙들고 열혈 취재하시느라 고생이 많다. 채널 이름을 한예슬로 바꾸시는 게 어떠할지”라고 공개 저격했다.

또 “저도 잼나는 이야기 잘 들었다. 유치하고 수준 떨어져서 말잇못”이라며 김용호의 방송을 혹평했다. 이후 한예슬은 곧바로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앞서 한예슬은 김용호가 자신에 대한 추가 폭로를 예고하자 “폭로를 기다리다 지친다”며 김용호에 맞선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923,000
    • -3.49%
    • 이더리움
    • 2,899,000
    • -4.58%
    • 비트코인 캐시
    • 622,000
    • -2.51%
    • 리플
    • 840.2
    • -4.6%
    • 라이트코인
    • 161,800
    • -3.69%
    • 에이다
    • 1,494
    • -3.68%
    • 이오스
    • 4,605
    • -3.38%
    • 트론
    • 74.44
    • -0.87%
    • 스텔라루멘
    • 316.2
    • -3.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7,300
    • -2.51%
    • 체인링크
    • 26,760
    • +0.75%
    • 샌드박스
    • 688
    • -3.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