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예방시설 교체비 최대 10억 융자 지원

입력 2021-06-20 12:00

융자 이용 사업장 재해율 31.6% 감소

▲고용노동부 (이투데이DB)
▲고용노동부 (이투데이DB)

고용노동부와 안건보건공단은 올해 하반기에도 '산재예방시설 융자금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노후 설비 결함으로 인한 반복적 사망사고 근절을 위해 자금여력이 부족한 사업장에 안전한 설비를 구매하거나 작업공정을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산재보험에 가입해 근로자를 고용하면서 보험료를 체납하지 않은 사업장이다.

지원 규모는 연리 1.5% 고정금리, 3년 거치 7년 분할 상환으로 사업장당 최대 10억 원까지 빌려준다.

이 사업에 참여해 노후시설을 교체한 기업들은 사업자의 사망사고 감축 성과를 거두고 있다. 안전보건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년) 융자시설 지원사업장을 대상으로 지원 전ㆍ후 1년간 재해율을 분석한 결과 지원 전보다 평균 31.6% 재해율이 감소했다.

지난달 말까지 지원 신청 사업장 수는 2300여 곳이다. 이들 사업장은 시엔시(CNC) 머시닝센터 등 위험기계·기구의 신규 설치 또는 교체 비용을 융자 지원받아 시설투자를 하고 있다.

올해는 기계·기구에 부착하는 옵션 장치를 추가로 지원해 사업장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안전보건공단은 설명했다.

산재예방시설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은 사업장 소재지 관할 안전보건공단 일선 기관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융자금 지원사업 신청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146,000
    • +0.73%
    • 이더리움
    • 2,392,000
    • +1.06%
    • 비트코인 캐시
    • 516,500
    • -0.1%
    • 리플
    • 690.2
    • -0.96%
    • 라이트코인
    • 140,600
    • -0.5%
    • 에이다
    • 1,367
    • -1.8%
    • 이오스
    • 4,120
    • -1.22%
    • 트론
    • 64.25
    • -0.48%
    • 스텔라루멘
    • 301
    • -1.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600
    • -0.28%
    • 체인링크
    • 18,330
    • -2.45%
    • 샌드박스
    • 765.9
    • +32.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