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원 법적대응, ‘에이프릴’ 왕따 논란 언제까지…“이현주에게 실수한 적 없어”

입력 2021-06-19 12:37

▲채원 법적대응 (사진제공=비즈엔터)
▲채원 법적대응 (사진제공=비즈엔터)

팀 내 왕따 의혹을 두고 ‘에이프릴’ 멤버들 간의 대립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채원이 법적대응에 나선다.

18일 채원의 법률대리인 법률사무소 온길은 에이프릴 공식 팬카페를 통해를 통해 “허위사실 유포, 근거 없는 추측성 의혹 제기, 심한 욕설, 모욕적인 조롱과 비방으로 인해 채원은 현재 심각한 정신적 피해와 고통을 입고 있는 상황”이라며 선처 없이 법적대응을 진행할 것을 알렸다.

앞서 채원은 지난 17일 펜카페를 통해 전 멤버 이현주를 괴롭힌 적이 없다며 오히려 이현주가 연습 및 스케줄에 소홀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이현주가 불참한 리허설 스케줄을 언급했다가 틀린 정보로 확인돼 비난을 받았다.

이후 2차 입장문을 통해 틀린 정보를 정정하는 등 해명에 나섰지만, 일각에서는 “신빙성이 없다”라며 오히려 채원을 조롱하는 등 악플이 이어졌다. 이에 채원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법적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에이프릴’ 멤버가 직접 대리인을 통해 대응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리인 측은 “각종 포털사이트, 커뮤니티, SNS 등을 모니터링하여 위와 같은 위법행위에 관한 자료를 수집했다”라며 “허위사실이나 추측성 의혹의 무분별한 확산 및 그로 인한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도를 넘은 위법 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선처 없이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전 ‘에이프릴’ 멤버 이현주는 지난 17일 채원의 입장문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누구나 잘못된 일을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잘못을 인정하고 바로 잡으려 노력한다면 용서가 가능하기 때문에 실수라고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래서 멤버들이나 지인들에 대한 비난이나 악플도 멈춰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한 바 있다.

이에 채원은 “제 입장문이 게시된 후 마치 제가 잘못했으면서도 잘못을 인정하고 있지 않다는 취지의 게시글이 올라왔다”라며 “다시 한번 명확히 말씀드린다. 저는 현주에게 잘못된 일을 한 적도, 용서받아야 하는 실수를 한 적도 없다”라고 반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08,000
    • -5.54%
    • 이더리움
    • 3,024,000
    • -2.86%
    • 비트코인 캐시
    • 632,500
    • -0.78%
    • 리플
    • 854
    • -3.28%
    • 라이트코인
    • 162,800
    • -4.35%
    • 에이다
    • 1,518
    • -3.56%
    • 이오스
    • 4,671
    • -2.87%
    • 트론
    • 74.93
    • -1.76%
    • 스텔라루멘
    • 319.6
    • -5.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0,100
    • -0.47%
    • 체인링크
    • 26,940
    • -1.14%
    • 샌드박스
    • 705.6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