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특, 연예인 건물주 대열 합류…신사동 '60억 원대' 건물 매입

입력 2021-06-18 17:21

▲슈퍼주니어 이특
▲슈퍼주니어 이특

가수 겸 방송인 이특(본명 박정수·38)도 건물주 대열에 합류했다.

18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이특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 인근에 위치한 건물을 지난해 9월 60억 7000만 원에 매입 계약을 체결해 지난 5월 잔금을 치렀다.

해당 건물은 지하 1층~지상 3층(대지 ​72.75평, 연면적 162.85평) 규모로 알려졌다. 매입 후에는 지가가 10% 상승하는 등 성장세가 두드러진 곳으로 전해졌다.

이특은 지난 2015년에 성수동 주상복합 트리마제를 계약하기도 했다.

한편 2005년 그룹 슈퍼주니어로 데뷔한 이특은 각종 프로그램 진행자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그는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800,000
    • -4.71%
    • 이더리움
    • 3,045,000
    • -0.49%
    • 비트코인 캐시
    • 635,000
    • -0.39%
    • 리플
    • 862.6
    • -2.06%
    • 라이트코인
    • 164,500
    • -2.78%
    • 에이다
    • 1,528
    • -2.36%
    • 이오스
    • 4,703
    • -1.9%
    • 트론
    • 75.34
    • -0.7%
    • 스텔라루멘
    • 322
    • -3.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500
    • +0.29%
    • 체인링크
    • 27,330
    • +1.6%
    • 샌드박스
    • 704.2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