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오리콤, ‘이재명 차기 대선후보’ 효과 ‘상한가’

입력 2021-06-18 10:08

이재명 관련주로 알려진 오리콤이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18일 오전 9시 56분 현재 오리콤 주가는 전일 대비 가격제한폭까지 오른 1만550원에 거래 중이다.

오리콤은 광고대행사업, 광고제작사업, 프로모션사업 등 정기 간행물 발행사업을 하는 두산그룹의 자회사 기업이다.

오리콤의 이날 상한가 행진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 지사는 현재 여권의 유력한 대선후보로 알려졌다.

한 시장 관계자는 “알려진 것처럼 이 지사는 중앙대학교 출신이고 두산그룹이 2008년 중앙대학교를 인수했다”고 말했다.

오리콤 관계자는 이날 주가 급등에 대해 “당사가 대답할 부분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595,000
    • -2.05%
    • 이더리움
    • 2,670,000
    • -0.48%
    • 비트코인 캐시
    • 616,000
    • +4.05%
    • 리플
    • 812.3
    • -1.61%
    • 라이트코인
    • 161,600
    • +1.64%
    • 에이다
    • 1,472
    • -1.74%
    • 이오스
    • 4,479
    • -1.67%
    • 트론
    • 70.11
    • -0.57%
    • 스텔라루멘
    • 310.1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000
    • +1.87%
    • 체인링크
    • 21,620
    • -3.22%
    • 샌드박스
    • 749.5
    • -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