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ㆍ러 정상회담 이모저모...바이든·푸틴, 취재진 압박질문 공세에 당황

입력 2021-06-17 11:39

예상보다 빨리 정상회담 마무리...기자회견은 따로따로
왜곡 우려한 바이든, 푸틴 뒤에 기자회견 진행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ㆍ러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네바/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ㆍ러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네바/AP뉴시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첫번째 미·러 정상회담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렸다.

당초 4~5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던 정상회담은 약 3시간 30분간 이어진 뒤 종료됐고, 회담 후 두 정상은 공동 기자회견이 아닌 개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푸틴과 바이든 대통령 모두 회담에 대해 ‘건설적’이라고 평가했지만, 회담 이후 회견장에서는 신경전을 이어갔다. 특히 두 정상 모두 기자들의 압박 질문이 이어지자 대답을 회피하거나,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견을 푸틴 대통령 다음으로 야외에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진행했다. 회견을 먼저 진행했다가 푸틴 대통령의 왜곡에 당할 수 있다는 우려 탓이다.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2018년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공동 회견을 했다가 거센 정치적 후폭풍에 시달린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회견에서 의회난입 사태와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 시위, 관타나모 수용소 등을 거론하며 미국의 인권 상황으로 반격에 나선 데 대해서는 의도적인 듯 크게 웃음을 지어 보이며 “웃기는 비교”라고 일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여러 면에서 종전과 다른 모습을 보였다. 그만큼 이번 회담에 대한 부담이 컸다는 점을 보여주는 대목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는 회견에서 푸틴 대통령을 ‘트럼프 대통령’이라고 지칭하는 실수도 했다가 곧바로 바로잡기도 했다.

회견을 마친 바이든 대통령은 CNN 백악관 출입기자가 ‘푸틴이 바뀔 거라고 왜 자신하느냐’고 묻자 “내가 언제 그런 말을 했느냐”고 반박하더니 기자의 압박성 질문이 이어지자 “그게 이해가 안 된다면 당신은 잘못된 일을 하는 것”이라고 쏘아붙이는 모습도 보였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제네바를 떠나 귀국길에 오르기 전 해당 기자에게 사과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된 미국과의 정상회담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제네바/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된 미국과의 정상회담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제네바/AP뉴시스

바이든보다 앞서 기자회견을 진행한 푸틴 대통령도 기자들의 압박 질문 공세를 받았다. CNN에 따르면 ABC뉴스 소속 기자가 “죽거나 투옥된 (푸틴의) 정적 명단이 길다”라면서 “제 질문은 푸틴 대통령이 무엇을 그렇게 두려워 하느냐다”고 말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자신의 정적이자 야당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의 이름은 언급하지 않았으나 그가 설립한 단체에 대해 “극단주의자”라면서 “법률 위반을 했다”고 답했다. 푸틴은 이후 ABC뉴스 기자 질문에 더 이상 답하지 않고 미국의 흑인 인권 운동에 대해 언급하며 “무질서와 파괴가 있었다”면서 “미국에 대해 동정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6 11:0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262,000
    • +10.97%
    • 이더리움
    • 2,664,000
    • +5.67%
    • 비트코인 캐시
    • 574,500
    • +9.53%
    • 리플
    • 752.2
    • +6.76%
    • 라이트코인
    • 158,700
    • +8.92%
    • 에이다
    • 1,530
    • +8.03%
    • 이오스
    • 4,475
    • +6.14%
    • 트론
    • 70.96
    • +7.76%
    • 스텔라루멘
    • 320.3
    • +5.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5,700
    • +5.42%
    • 체인링크
    • 21,360
    • +11.42%
    • 샌드박스
    • 814.9
    • +0.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