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쿼리인프라펀드, 해양에너지와 서라벌도시가스 지분 100% 인수 계약 체결

입력 2021-06-15 17:04 수정 2021-06-15 17:28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이하 MKIF)는 15일 MKIF가 출자해 설립한 법인을 통해 해양에너지(이하 해양에너지) 및 서라벌도시가스(이하 서라벌가스)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해양에너지는 1982년에 설립된 도시가스 소매사업자로, 현재 광주광역시와 나주시, 화순군을 포함한 8개 전남지역에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서라벌가스는 2000년에 설립됐으며, 현재 경북 경주시, 영천시에 공급하고 있다.

양사의 지분 인수를 위해 상대방에게 지급하는 거래대금은 총 7980억 원이며, 인수 절차는 2021년 7월 중에 최종 마무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KIF는 해양에너지와 서라벌가스의 경영전략으로 기존 가정용 도시가스 서비스 네트워크 강화 및 확대를 진행하는 한편, 정부의 ‘2050 탄소 중립 추진 전략’에 부합하는 산업용 천연가스 공급에 비중을 둘 예정이다.

MKIF는 해양에너지와 서라벌가스를 통해, 정부의 도시가스 보급 확대 정책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고, 해당 지자체와의 협의를 거쳐 도시가스 미(未) 공급 지역 주민들에게 편리성과 안전성, 가격 경쟁력을 갖춘 도시가스 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2020년 말 기준 해양에너지의 도시가스 보급률은 광주광역시 100%, 전남도 공급 권역은 약 33% 수준이다. 서라벌가스의 경북도내 공급 권역의 보급률도 약 71% 수준이어서, 두 회사 모두 주민의 편의성 제고를 위해 전남도, 경북도 내의 추가적인 보급 확대가 요구되는 실정이다.

MKIF는 또한 양사의 산업용 천연가스 시장 확대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 정부는 이미 산업, 수송, 발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저(低)탄소 연료의 사용을 가속하고 있으며,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그린에너지인 수소연료전지(Fuel Cell)를 발전용 및 가정/건물용으로 2018년 총 0.3GW(기가 와트)에서 2040년 총 17.1GW까지 보급하겠다는 로드맵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연료 전지의 원료로 사용되는 천연가스 수요가 많이 증가할 전망이다. 양사의 산업용 천연가스 공급 확대는 정부가 추진하는 친환경에너지 정책에도 부합하고 해당 지역의 고용 확대와 같은 부가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002년 설립된MKIF는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배당금을 투자자에게 지급하는 국내의 대표적 상장 펀드이다. 펀드 내 다른 민자사업 프로젝트와 달리 도시가스 사업은 영속적 기업을 통해서 장기적이며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창출한다는 점에서 투자자 기대에 부합한다고 보고 있다.

서범식 맥쿼리자산운용 대표는 “도시가스 공급사업은 장기적, 안정적인 투자를 추구하는MKIF운용 전략에 부합한다”며 “기존의 가스 공급 이외에 산업용 가스 공급과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의 공급 확대를 통해 고객과 투자기업 임직원, 지역사회가 함께 성장하는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MKIF는 그동안 사업추진 과정에서 환경친화적 경영, 안전사고 예방, 지역 사회와의 상생 등의 목표를 통해 지속 가능성과 투자기업 운영의 투명성을 제고하는 다양한 ESG정책을 추진해왔다. 이에 법적 기준보다 높은 안전기준을 사업장에 적용하면서 산업재해 예방에 주력해 왔으며, 지역사회에 장학금 지급 및 사회복지시설 기부, 투자기업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989,000
    • -1.45%
    • 이더리움
    • 2,926,000
    • -2.53%
    • 비트코인 캐시
    • 626,000
    • -3.47%
    • 리플
    • 838.5
    • -3.06%
    • 라이트코인
    • 162,400
    • -2.23%
    • 에이다
    • 1,530
    • +0.2%
    • 이오스
    • 4,637
    • -1.84%
    • 트론
    • 74.8
    • -0.03%
    • 스텔라루멘
    • 316.2
    • -2.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600
    • -3.78%
    • 체인링크
    • 26,880
    • +2.75%
    • 샌드박스
    • 690
    • -2.89%
* 24시간 변동률 기준